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노동

[포토] ‘택배 없는 날’ 하루 전, 텅빈 물류 센터

등록 :2020-08-13 17:18수정 :2020-10-19 10:24

택배노동자 휴식권 보장 위한 택배 없는 연휴 3일
국내 택배업 도입 28년 만에 처음.
택배없는 날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택배 물류센터 내부 컨베이어 벨트가 텅 빈채 비어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택배없는 날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택배 물류센터 내부 컨베이어 벨트가 텅 빈채 비어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택배 종사자들의 휴식권을 보장하기 위해 올해 첫 시행되는 ‘택배 없는 날’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 메가허브 곤지암 내부의 컨베이어 벨트 등 택배 분류 시설이 텅 비었다. 택배 물류센터에서는 통상 저녁에 다음날 배달물량의 지역별 분류작업이 이뤄지나, 내일 휴무로 이날 분류작업부터 먼저 휴무에 들어간 것이다. 주요 민간택배사(씨제이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로젠택배)와 우정사업본부(우체국) 등 택배업계의 동참으로 14~16일까지 사흘간 사실상 택배 배송이 중단되며 13일 접수 물량은 17일부터 순차적으로 발송될 예정이다.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내부 모니터에 작업 스케줄이 텅 비어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내부 모니터에 작업 스케줄이 텅 비어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컨베이어벨트가 멈춰 서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13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씨제이(CJ)대한통운(주) 메가허브곤지암 컨베이어벨트가 멈춰 서 있다. 광주/이종근 기자

광주/이종근 기자 root2@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말기 환자 지켜온 의사 “내가 본 가장 친절했던 죽음은…” 1.

말기 환자 지켜온 의사 “내가 본 가장 친절했던 죽음은…”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 뜻대로…‘시민 곁 열린 공간’에서 만나다 2.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 뜻대로…‘시민 곁 열린 공간’에서 만나다

‘이재명 수사’ 검사 돌연 한직 파견하고 새 검사 투입…제대로 하라? 3.

‘이재명 수사’ 검사 돌연 한직 파견하고 새 검사 투입…제대로 하라?

“‘오징어 게임 좋다’는 네가 싫어”…‘뇌절’ 공격 끝에 남는 것은 4.

“‘오징어 게임 좋다’는 네가 싫어”…‘뇌절’ 공격 끝에 남는 것은

제15호 태풍 ‘탈라스’, 16호 ‘노루’ 잇따라 발생…국내 영향 없어 5.

제15호 태풍 ‘탈라스’, 16호 ‘노루’ 잇따라 발생…국내 영향 없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