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50명…국내 유행 이래 최다

등록 :2020-12-12 09:38수정 :2020-12-12 16:36

중앙방역대책본부 12일 0시 기준
지역발생 928명, 국외유입 22명
한국 일일 확진자 그래프
한국 일일 확진자 그래프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인 950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3차 대유행과 병상 부족 사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50명 늘어 누적 4만173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역 발생은 928명, 해외 유입은 22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1월20일 이후 최다치다. 그동안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 수는, 대구·경북 중심의 확진자 증가세가 정점에 달했던 2월29일의 909명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11월13일(14일 0시 기준 발표) 2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17일 다시 300명을 넘었으며, 25일에는 583명을 기록했다. 이후 400명대로 잠시 감소하다가 12월1일 다시 511명으로 500명을 넘었다. 이후 며칠 500~600명대를 오르 내렸고, 7일 585명, 8일 670명, 9일 681명, 10일 689명을 기록한 데 이어 11일 하루 950명으로 확진자 수가 껑충 뛰었다.

사망자는 이날 6명이 늘어, 누적 578명을 기록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의 비율인 치명률은 1.38%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서울이 359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68명, 부산 58명 차례였다. 서울과 경기, 인천(42명)의 확진자가 전체의 70%를 넘는 669명을 기록했다.

서울은 전날 250명보다 109명이나 늘면서 코로나19 확산에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전날 강서구의 한 종교 시설에서 59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는 등 확산세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58명)에 이어 강원 36명, 대구 35명, 울산 23명, 충북 21명, 경북 19명, 대전 18명, 경남 17명, 광주와 충남 각각 9명, 전남 8명, 전북 5명, 세종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에서는 전날 확진자가 없었다.

11일 336명이 격리에서 해제됐고 현재 격리 중인 이들은 전날보다 608명 늘어난 9665명이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178명이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물도 마음껏 못 마시는 삶…공중화장실이 두려운 트랜스젠더 1.

물도 마음껏 못 마시는 삶…공중화장실이 두려운 트랜스젠더

‘숏컷 공격’에 안산 “편하니까” 답하자…인증샷 6천개 달렸다 2.

‘숏컷 공격’에 안산 “편하니까” 답하자…인증샷 6천개 달렸다

“철거 아닌 해체”…7년 만에 광화문 떠나는 ‘세월호 기억공간’ 3.

“철거 아닌 해체”…7년 만에 광화문 떠나는 ‘세월호 기억공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365명…3주째 1천명대 4.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365명…3주째 1천명대

“무엇을 입을지는 우리가 정한다”…‘노출 없는 유니폼’ 독일 여자체조팀 5.

“무엇을 입을지는 우리가 정한다”…‘노출 없는 유니폼’ 독일 여자체조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