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암 환자 70% 5년 넘게 산다

등록 :2015-12-22 19:28수정 :2015-12-22 22:16

갑상선암 100%·유방암 91%
암 발생률도 2년 연속 하락
국내 암 환자 10명 가운데 7명가량은 암 진단 및 치료 뒤 5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계에서는 암 환자가 5년 이상 생존하면 완치로 판단하고 있다. 인구 10만명당 암 환자 수도 2년 연속 감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조기발견이 늘고 흡연 감소 등 생활습관도 개선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3년 암 발생률·생존율·유병률 현황’을 22일 발표했다. 이를 보면 최근 5년 동안(2009~2013년) 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이하 5년 생존율)은 69.4%로 나타나 2001~2005년의 53.8%보다 15.6%포인트 높아졌다. 상대 생존율은 같은 나이대의 일반인에 견줘 암 환자가 생존할 가능성으로, 상대 생존율이 100%이면 일반인과 똑같이 5년 동안 생존했다는 의미다.

암 생존율이 높아진 이유로는 검진을 통해 다른 기관으로 전이되기 이전인 초기 단계의 암을 발견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이 꼽힌다. 또 생존율이 100%인 갑상선암이나 90%가 넘는 유방암 환자가 전체 통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졌기 때문이다.

5년 생존율이 가장 높은 암은 갑상선암(100.2%), 전립선암(92.5%), 유방암(91.5%), 대장암(75.6%), 위암(73.1%) 순이었다. 갑상선암에 걸린 사람은 암 진단 뒤 건강관리를 적극적으로 하면서 생존율이 오히려 일반인보다 높았다. 5년 생존율이 가장 나쁜 암은 췌장암으로 9.4%를 기록했으며, 이어 폐암(23.5%), 담낭암·담도암(29.0%), 간암(31.4%) 순이었다. 2013년 기준 가장 많은 암은 갑상선암으로 전체의 18.9%를 차지했으며, 이어 위암(13.4%), 대장암(12.3%), 폐암(10.3%), 유방암(7.7%)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신규 암 환자 수는 2013년 311.6명으로 이전 해의 322.3명보다 11명가량 줄었다. 2011년 이후 2년 연속 암 발생률이 감소하고 있는 셈이다. 최근 들어 암 발생률이 감소한 것에 대해 중앙암등록본부는 “암 검진을 통해 아직 암으로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발전할 가능성이 큰 양성종양을 미리 발견하는 경우가 늘고 있고, 흡연율 감소 등 생활습관이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또 비(B)형 간염 예방접종 대중화로 간암 등의 발생이 준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썰] 독재가 사랑한 백골단·대공분실… 윤석열 정부가 소환한 악몽 1.

[논썰] 독재가 사랑한 백골단·대공분실… 윤석열 정부가 소환한 악몽

용산으로 간 노동자 3만명 “부자에겐 세금을, 노동자에겐 노동권을” 2.

용산으로 간 노동자 3만명 “부자에겐 세금을, 노동자에겐 노동권을”

질문 몇개 MBTI ‘넌 이런 사람’ 규정 말고 ‘취존’해요, 우리 3.

질문 몇개 MBTI ‘넌 이런 사람’ 규정 말고 ‘취존’해요, 우리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4.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어” 5.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