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그래픽뉴스] 메르스는 어떻게 퍼졌나

등록 :2015-05-29 17:56수정 :2015-06-05 17:33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한국인 환자가 지난달 20일 첫 확진 판정 이후 6월4일 오전 현재 35명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최초 감염자를 직접 접촉한 ‘2차 감염’뿐 아니라, 2차 감염자로부터 다시 전파된 3차 감염까지 발생했다. 보건복지부는 ‘병원 내 감염’이어서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지만, 자칫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번질 수 있다는 염려도 커져가고 있다. 보건당국은 여론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발생 지역과 환자가 거친 병원 등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겨레>가 지금까지의 감염 경로를 정리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그래픽 정희영 기자 heeyoung@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30일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쏟아진 뒤, 기온 ‘수직하강’ 1.

30일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쏟아진 뒤, 기온 ‘수직하강’

[속보]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원’ 곽상도 구속영장 청구 2.

[속보]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원’ 곽상도 구속영장 청구

‘개장 9개월’ 여의도 더현대 3층 천장 일부 붕괴…3명 다쳐 3.

‘개장 9개월’ 여의도 더현대 3층 천장 일부 붕괴…3명 다쳐

“전두환 경호” 특전사 등 53명 숨진 ‘봉황새 작전’을 아시나요 4.

“전두환 경호” 특전사 등 53명 숨진 ‘봉황새 작전’을 아시나요

“1년 넘게 어린이집 안 와”…3살 아이 죽음 뒤엔 ‘감시 공백’ 있었다 5.

“1년 넘게 어린이집 안 와”…3살 아이 죽음 뒤엔 ‘감시 공백’ 있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