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대전서 비브리오패혈증 60대 여성 숨져

등록 :2009-08-09 11:40

크게 작게

전남 목포에서 산낙지를 사먹은 60대 여성이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9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시30분께 대전시 중구 대사동 충남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숨진 양 모(68.여.공주시 신관동)씨의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비브리오패혈증 원인균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했다.

지난 4월 29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단백소실창자병증으로 병원에서 입 치료를 받은 뒤 목포의 딸집에서 거주해 온 양씨는 지난달 28일 인근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산낙지를 먹은 뒤 복통과 설사, 저혈압 증세를 보여 지난 1일 목포중앙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이틀날 자택과 가까운 충남대병원으로 이송돼 왔다.

도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간질환이나 당뇨병 환자 등 저항력이 약한 사람들이 원인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피부에 상처가 난 채 바다에 들어갈 경우 감염될 수 있다"며 "어패류는 반드시 영하 5도 이하에서 저장하고 섭씨 60도 이상으로 가열한 뒤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파 기자 sw21@yna.co.kr (대전=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권력형 범죄척결 기대했는데”…공수처 조희연 수사에 ‘쓴소리’ 1.

“권력형 범죄척결 기대했는데”…공수처 조희연 수사에 ‘쓴소리’

[단독] “이성친구 낙태 경험” 묻는 육군훈련소…최근에야 중단 2.

[단독] “이성친구 낙태 경험” 묻는 육군훈련소…최근에야 중단

수십명 모여 ‘비키니 영상’ 봤다…‘미스 코리아’ 예선 실화입니까 3.

수십명 모여 ‘비키니 영상’ 봤다…‘미스 코리아’ 예선 실화입니까

‘학교 시범도입’ 자가검사키트, 알고보니 18살 미만 사용제한 4.

‘학교 시범도입’ 자가검사키트, 알고보니 18살 미만 사용제한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수원지검, 12일 기소할 듯 5.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수원지검, 12일 기소할 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