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대전서 비브리오패혈증 60대 여성 숨져

등록 :2009-08-09 11:40

전남 목포에서 산낙지를 사먹은 60대 여성이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9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시30분께 대전시 중구 대사동 충남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숨진 양 모(68.여.공주시 신관동)씨의 혈액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비브리오패혈증 원인균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했다.

지난 4월 29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단백소실창자병증으로 병원에서 입 치료를 받은 뒤 목포의 딸집에서 거주해 온 양씨는 지난달 28일 인근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산낙지를 먹은 뒤 복통과 설사, 저혈압 증세를 보여 지난 1일 목포중앙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다 이틀날 자택과 가까운 충남대병원으로 이송돼 왔다.

도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간질환이나 당뇨병 환자 등 저항력이 약한 사람들이 원인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피부에 상처가 난 채 바다에 들어갈 경우 감염될 수 있다"며 "어패류는 반드시 영하 5도 이하에서 저장하고 섭씨 60도 이상으로 가열한 뒤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파 기자 sw21@yna.co.kr (대전=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