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베이비 파우더 12종서 석면 검출

등록 :2009-04-01 22:41수정 :2009-04-02 01:02

크게 작게

석면 검출된 베이비파우더 품목
석면 검출된 베이비파우더 품목
식약청 판매중지 조처
“함유 정도는 아직 몰라”
보령 누크, 베비라 등 이름난 아기용 가루 제품 ‘베이비파우더’에서 발암물질인 석면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일 시중에서 팔리고 있는 베이비파우더 및 어린이용 파우더 가운데 ‘탈크’(광물질의 일종인 활석) 성분이 들어 있는 14개 업체의 제품 30종을 수거해 검사했더니, 8개 업체의 11개 제품과 1개 원료 등 모두 12종에서 석면이 나왔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이 제품들에 대해 판매중지 및 회수 조처를 내렸다.

식약청은 “탈크는 자연 상태에서 석면형 섬유가 섞여 있을 수 있는데, 제품 생산 과정에서 이를 완전하게 제거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제품에서 석면이 검출되기는 했지만 어느 정도 들어가 있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베이비파우더를 사용할 때 가루가 분산되기 때문에 아이가 실제 들이마신 양은 미미할 것”이라며 “문제가 된 베이비파우더 때문에 생길 유해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매우 적은 양의 석면이라도 암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상윤 ‘건강과 대안’ 상임연구원(산업의학 전문의)은 “주로 폐암 등을 일으키는 석면은 아주 적은 양을 들이마셔도 위해가 있다”며 “어린아이들은 그 피해가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석면은 단열성과 절연성 등이 뛰어나 건축 자재로 널리 사용됐으나 발암성이 확인된 뒤에는 점차 퇴출되고 있다. 국제암연구소(IARC)의 발암성 등급을 보면, 석면 또는 섬유상 탈크는 ‘인간에게 발암성이 확실한’ 그룹1(1등급)에 해당한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권력형 범죄척결 기대했는데”…공수처 조희연 수사에 ‘쓴소리’ 1.

“권력형 범죄척결 기대했는데”…공수처 조희연 수사에 ‘쓴소리’

수십명 모여 ‘비키니 영상’ 봤다…‘미스 코리아’ 예선 실화입니까 2.

수십명 모여 ‘비키니 영상’ 봤다…‘미스 코리아’ 예선 실화입니까

정경심 “강사휴게실 PC, 동양대 있었다”…검찰 “아니면 말고 주장 유감” 3.

정경심 “강사휴게실 PC, 동양대 있었다”…검찰 “아니면 말고 주장 유감”

‘학교 시범도입’ 자가검사키트, 알고보니 18살 미만 사용제한 4.

‘학교 시범도입’ 자가검사키트, 알고보니 18살 미만 사용제한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수원지검, 12일 기소할 듯 5.

대검, 이성윤 기소 승인…수원지검, 12일 기소할 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