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민 10명 중 7명은 지난 1년간 극심한 스트레스, 지속적인 우울감 등 정신건강 문제를 겪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직전인 2022년 조사보다 정신건강 문제를 호소하는 국민이 늘었는데, 본인이 정신질환에 걸리면 친구들이 자신에게 등을 돌릴 것이라 생각하는 경우도 절반이 넘어 정신건강 인식도 더 나빠졌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4일 전국 15∼69살 3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4년 국민 정신건강 지식 및 태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3.6%가 ‘지난 1년 간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한적 있다’고 답했다. 2022년 조사(63.9%)보다 9.7%포인트 늘었다. 국민 정신건강이 2년 새 더 악화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심각한 스트레스’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2022년 36.0%에서 올해 46.3%로 10%포인트 이상 늘었다. ‘수일간 지속되는 우울감’을 경험한 비율은 30.0%에서 40.2%로,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 중독을 경험한 비율은 6.4%에서 18.4%로 크게 증가했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생각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자도 직전 조사(8.8%)보다 늘어 14.6%였다.

광고

정신건강에 대한 인식도 더 나빠졌다. ‘내가 정신질환에 걸리면 몇몇 친구들은 나에게 등을 돌릴 것이다’라 응답한 비율은 2022년 39.4%에서 올해 50.7%로 크게 늘었고,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위험한 편이다’라 응답한 비율도 64.0%에서 64.6%로 증가했다. ‘정신과 치료를 받으면 취업 등 사회생활에 불이익을 받을 것이다’란 응답자도 2022년(61.5%)보다 늘어난 69.4%였다. 다만 ‘누구나 정신질환에 걸릴 수 있다’, ‘정신질환은 일종의 뇌기능 이상일 것이다’라 응답한 비율도 늘어난 점은 인식이 개선된 부분으로 꼽힌다.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한 경우 도움을 요청했던 대상으론 가장 많은 사람들이 가족 및 친지(49.4%)를 꼽았다. 이어 정신과 의사(44.2%), 친구 또는 이웃(41.0%), 심리 또는 상담 전문가(34.3%) 등의 순이었다.

광고
광고

정부는 정신건강 악화를 막고자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1일부터 우울·불안 등의 어려움이 있는 국민에게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2024년 전 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올해 하반기에 8만명으로 시작해 2027년까지 50만명으로 확대하겠단 목표다.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의뢰서를 받은 사람, 정신의료기관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단 진단서·소견서를 받은 사람 등이 대상자다. 대상자로 결정되면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모두 8회 받을 수 있는 바우처가 신청 10일 이내 발급된다.

손지민 기자 sj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