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아동병원이 18일 예고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 휴진’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하루라도 진료를 중단하면 위중해지는 아이들이 생길까 우려해서다.

최용재 대한아동병원협회 회장은 13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중증 아동 환자들이 계속 아동병원으로 내려오는데, 환자를 더 볼 여력이 안 될 정도로 지금 진료를 보고 있다”면서 “지금 갑자기 손을 떼면 위중해지는 아이들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전국 약 130곳의 아동병원에는 주로 동네의원에서 치료하기 어려워 의뢰서를 받은 환자들이 온다. 더 위중한 중증환자는 대학병원에서 치료하지만, 지난 2월 전공의(인턴·레지던트) 사직 이후 의료공백 사태가 시작되면서 중증환자까지 아동병원으로 몰리는 상황이다. 대한아동병원협회에는 전국 130여 곳의 아동병원이 소속돼 있다. 이들 병원은 1차 동네의원과 3차 대학병원을 잇는 ‘사다리’ 역할을 하고 있는데, 최근 의료공백으로 위중한 아이들도 찾아오고 있다.

의료공백이 길어지면서 중증 환자까지 맡아 아동병원의 여력은 한계에 달했다. 최 회장은 “환자의 숫자는 많지 않다. 그러나 상황이 안 좋아서 많은 의료진들의 손이 가고, 진료 시간도 오래 걸리는 아이들이 많이 오고 있다”면서 “그러면 나머지 경증환자들은 보지 못 하고 쩔쩔매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그렇다고 중증 환자를 보낼 병원이 없어서 전원시킬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외래진료 역시 휴진하긴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는 “만성질환으로 (아동병원을) 다니는 아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광고

다만, 최 회장은 의협의 휴진 방침에는 공감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휴진에 대해) 실제로 공감하고 있다”면서 “특히 대학병원 교수들이 휴진하겠다고 나선 것은 실질적으로 체력이 다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자 병원 판단에 의해서 (휴진) 결정을 하는건데 저희는 이제 휴진하면 문제가 될 수 있는 아이들이 너무 많다. 아동병원은 아이들 때문에 쉽게 자리를 뜰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현택 의협 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회장의 인터뷰 기사를 댓글난에 걸고 “멀쩡한 애를 입원시키면 인센티브를 주기도 하죠”라며 비판의 뜻을 밝혔다.

손지민 기자 sj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