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나흘째 4천명대…위중증은 감소세

등록 :2022-01-15 12:06수정 :2022-01-15 12:11

위중증 이틀 연속 600명대…확진 증가분위기, 오미크론 영향인듯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일 0시 기준 4천423명을 기록해 나흘째 4천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600명대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일 0시 기준 4천423명을 기록해 나흘째 4천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600명대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천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23명 늘었고, 누적 확진자 수는 68만798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한동안 3천명대에 머물렀으나 서서히 증가해 나흘째 4천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위중증 환자는 꾸준히 감소해 이틀 연속 600명대를 나타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542명보다 119명 줄었으나, 1주일 전인 8일의 3508명보다는 915명 많다. 지난달 초부터 시작된 방역 강화 조치와 3차 접종 확대로 유행이 잠시 주춤했으나,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서서히 증가세로 돌아선 모양새다.

위중증 환자는 626명으로 전날(659명)에 이어 이틀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3일까지 14일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하던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0일(786명) 700명대로 내려온 데 이어 전날 600명대까지 떨어졌다.

임석규 기자 sk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살려줘요, 사람이 찜기에 갇혔어요…장맛비 7일 오지만 1.

살려줘요, 사람이 찜기에 갇혔어요…장맛비 7일 오지만

주휴수당 달라니 “차도 안 타면서 주유수당 왜?”라는 병원들 2.

주휴수당 달라니 “차도 안 타면서 주유수당 왜?”라는 병원들

연세대 교수, 4시간 90만원짜리 ‘강제 레슨’…3시간은 아내가 3.

연세대 교수, 4시간 90만원짜리 ‘강제 레슨’…3시간은 아내가

‘노가리+맥주’ 탄생한 백년가게마저…누가 버틸까, 서울에서 4.

‘노가리+맥주’ 탄생한 백년가게마저…누가 버틸까, 서울에서

청문회도 없는데 “국회 가면 소명” 박순애, 만취운전 사유 또 안 밝혀 5.

청문회도 없는데 “국회 가면 소명” 박순애, 만취운전 사유 또 안 밝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