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내년부터 금속 섞인 플라스틱 재활용 불가…종량제로 버려야

등록 :2021-02-23 12:01수정 :2021-02-24 02:02

크게 작게

환경부, 분리배출 표시 지침 개정…재활용 불가 표시하기로
환경단체 “혼란 가중될 수도…재질 개선 유도부터”
각종 재활용 폐기물. 게티이미지뱅크
각종 재활용 폐기물. 게티이미지뱅크

샴푸 용기의 뚜껑 펌프처럼 금속인 용수철이 결합돼 떼어지지 않는 플라스틱은 분리배출해도 재활용되지 않는다. 애초 종량제 봉지에 넣어 버려야 하지만 흔히 재활용이 된다고 오해한다. 정부가 이 경우 분리배출이 안 된다는 ‘재활용 어려움’ 표시를 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2022년부터 플라스틱 몸체에 철 같은 다른 재질이 혼합돼 분리가 어려운 제품에 재활용이 어렵다는 의미의 ‘×’ 표기를 하기로 하는 등 ‘분리배출 표시에 관한 지침’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2022년부터 플라스틱 몸체에 철 같은 다른 재질이 혼합돼 분리가 어려운 제품에 재활용이 어렵다는 의미의 ‘×’ 표기를 하기로 하는 등 ‘분리배출 표시에 관한 지침’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제공

23일 환경부는 내년부터 플라스틱 몸체에 철 같은 다른 재질이 혼합된 제품에 재활용이 어렵단 의미의 ‘×’ 표기를 하는 등 ‘분리배출 표시에 관한 지침’ 일부 개정안을 24일부터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미 생산된 제품은 2024년부터 적용한다. 이 표시가 있으면 종량제 봉지에 버리거나 대형 폐기물이면 지방자치단체의 배출 표지를 해 내놓아야 한다.

환경부는 이와 함께 재활용 가치가 높은 투명페트병은 분리배출 표시를 ‘페트’에서 ‘투명페트’로 바꾼다. 플라스틱과 비닐류 표시 재질로 많이 이용했지만 재활용이 어려워 사용이 금지된 ‘PVC’(피브이시·폴리염화비닐) 표기는 ‘OTHER’(아더)로 한다. ‘생분해 플라스틱’으로 불리는 바이오매스 합성수지 제품은 비닐류 표시재질(HDPE, LDPE, PP, PS 등)과 함께 분리배출되도록 바이오HDPE, 바이오LDPE, 바이오PP, 바이오PS 식으로 표기한다.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대책이지만 환경단체는 혼란 가중을 우려했다. 김현경 서울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피브이시의 경우 재활용이 어려워 포장재로 쓰지 못하게 했지만 여전히 카드나 휴대전화 케이스, 벽지, 인조가죽, 호스 등에 쓰여 분리배출되고 있다”며 “제품 자체의 재질을 개선해 재활용률을 높이거나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을 공개하는 게 아니라 표기를 더 세부화했다. 현장에서 잘 이행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1.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단독] 이선호씨 덮친 컨테이너, 사고 발생 8일전 검사서엔 ‘정상’ 2.

[단독] 이선호씨 덮친 컨테이너, 사고 발생 8일전 검사서엔 ‘정상’

일본만화 ‘헤타리아’ 한국 비하 논란… 24일부터 방영 파문 3.

일본만화 ‘헤타리아’ 한국 비하 논란… 24일부터 방영 파문

투기판이 된 땅, 떠나지도 돌아오지도 못하는 농민들 4.

투기판이 된 땅, 떠나지도 돌아오지도 못하는 농민들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5.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