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출판사 “아동성추행 한예찬씨 책 모두 회수”

등록 :2021-02-15 14:57수정 :2021-02-16 02:30

국립중앙도서관·서울시교육청 어린이도서관은 열람제한키로
한예찬씨가 쓴 <서연이> 시리즈
한예찬씨가 쓴 <서연이> 시리즈
아동성추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된 동화작가 한예찬(53)씨의 책을 출간해온 출판사가 온오프라인 서점에 깔린 한씨의 책을 모두 회수하기로 했다. 일부 공공도서관은 열람 제한 조처에 들어갔다.

한씨 책을 펴내온 가문비출판사는 15일 오후 누리집에 ‘한예찬 작가 성추행 실형선고 관련’ 공지를 통해 “(온라인서점인) 예스24, 알라딘, 교보문고 등에 올린 도서는 내렸다. 오프라인 서점도 매대 노출을 하지 않고 반품을 원할 시 모두 반품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출판사 대표는 <한겨레>와 통화에서 “한씨의 모든 책을 절판하겠다”고 했다.

이 출판사는 한씨가 수사·재판을 받던 시기 24권에 달하는 새 책을 냈다. 1심 유죄 선고 뒤에도 회수 조처를 하지 않고 두 달 넘게 판매해 왔다.(<한겨레> 15일치 1면)

<한겨레> 보도 뒤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한씨 책 대출을 막기로 했다. 16개 자치구에서 어린이도서관을 운영하는 서울시교육청도 한씨 책을 서가에서 모두 빼기로 했다. 성현석 대변인은 “각 도서관 도서선정위원회 결정 전까지 우선 이용을 차단하는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가문비출판사 홈페이지 갈무리
가문비출판사 홈페이지 갈무리
출판사 쪽 회수 공지에 앞서 대형 서점들은 먼저 판매중단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온라인 판매금지 조처를 한 교보문고 쪽은 “기사가 나온 뒤 독자들 반응을 관심있게 지켜봤다”고 했다. 인터넷서점 알라딘은 ’서연이 시리즈’를 비롯한 한씨의 책을 모두 비공개 처리하고 구매할 수 없도록 했다. 예스24도 책 판매를 중단했다. 예스24 홍보팀 관계자는 “독자들의 항의가 들어왔다. 문제가 있는 작가의 책으로 판단하고 온라인 주문이 안 되도록 품절 처리했다”고 밝혔다.

최우리 임재우 기자 ecowoori@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제 100일 지났는데, 아빠는 평생 흘린 눈물 수백배를 더 쏟았어 1.

이제 100일 지났는데, 아빠는 평생 흘린 눈물 수백배를 더 쏟았어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윤희근 “두루 고려한 소신 인사” 2.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윤희근 “두루 고려한 소신 인사”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3.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4.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극우단체 곁에서 견딘 고통의 100일…이태원 떠나야만 했던 유족들 5.

극우단체 곁에서 견딘 고통의 100일…이태원 떠나야만 했던 유족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