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주말 다시 꽁꽁…월요일 출근길 최대 15cm ‘많은 눈’ 내려요

등록 :2021-01-15 17:38수정 :2021-01-16 09:44

주말 아침 최저기온 영하 10℃ 이하로 떨어져
일요일 오후부터 중부지방에 최대 15cm 눈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사거리에 폭설이 내리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사거리에 폭설이 내리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번 주말 전국적인 강추위가 다시 찾아온다. 일요일인 17일 오후부터 이튿날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5cm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기상청은 “밤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져 16일은 전국 아침 최저기온이 5~10℃가량 크게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 중부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찬 공기의 유입 강도가 점차 강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밖의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서도 주말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 이하로 떨어져 추운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아침에는 중부지방이 –5℃ 이하, 남부지방이 0℃ 이하에 머물겠고, 17일 아침에는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15℃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는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되는 적설량은 17일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경기 동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에서 5~10㎝가량이다. 많게는 15㎝까지 눈인 오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충북 남부, 전북 내륙, 경북 북부 등에서는 2~7㎝의 눈이 올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17일 오후부터 서쪽에서 온난한 공기가 불어 들면서 해상의 눈 구름대가 충남 서해안으로 유입되고, 밤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경북 내륙으로 확대된다”며 “18일 오전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해 구름대는 더욱 발달해서, 충청 남부와 전북에도 눈이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김민제 기자 summer@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문수 취임 일성이…“노란봉투법·박근혜 탄핵, 문제 많다” 1.

김문수 취임 일성이…“노란봉투법·박근혜 탄핵, 문제 많다”

이쯤되면 텀블러도 일회용품…스타벅스, 한해 300만개 팔았다 2.

이쯤되면 텀블러도 일회용품…스타벅스, 한해 300만개 팔았다

판사 ‘트라우마 치료’는 5성급 호텔서 하나…그것도 성탄절에? 3.

판사 ‘트라우마 치료’는 5성급 호텔서 하나…그것도 성탄절에?

최강욱 의원 ‘채널A 기자 명예훼손 혐의’ 1심서 무죄 4.

최강욱 의원 ‘채널A 기자 명예훼손 혐의’ 1심서 무죄

박수홍, 검찰 조사 중 아버지에게 폭행당해 병원으로 후송 5.

박수홍, 검찰 조사 중 아버지에게 폭행당해 병원으로 후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