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영상] 청년들은 왜 국회 철문에 몸을 묶었나

등록 :2020-11-19 17:15수정 :2020-11-20 01:37

비폭력 시민불복종 환경운동 네트워크 ’멸종반란한국’ 소속 청년 10여명이 19일 오전 8시30분 국회 정문에 자전거 자물쇠(유락)로 목을 묶는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비폭력 시민불복종 환경운동 네트워크 ’멸종반란한국’ 소속 청년 10여명이 19일 오전 8시30분 국회 정문에 자전거 자물쇠(유락)로 목을 묶는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비폭력 시민불복종 환경운동 네트워크 ‘멸종반란한국’ 소속 청년 11명이 19일 오전 8시30분 국회 정문에 자전거 자물쇠(유락)로 자신들의 목을 묶는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선언은 무책임한 기후위기 대응 코스프레에 지나지 않는다”며 더욱 확실한 기후위기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살고 싶다”라고 구호를 외쳤고, 경찰은 쇠톱을 이용해 이들의 목에 걸린 쇠자물쇠를 자른 뒤 11명 모두 연행했다.

글·영상/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항암보다 아찔했던 ‘한 방’…비로소 내가 가진 것이 보였다 1.

항암보다 아찔했던 ‘한 방’…비로소 내가 가진 것이 보였다

예비역 김 병장의 수십년 내무반 악몽…‘군 PTSD 온다’ 2.

예비역 김 병장의 수십년 내무반 악몽…‘군 PTSD 온다’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더 늘 수 있다…모임 자제 당부” 3.

정은경 “1∼2주간 확진자 더 늘 수 있다…모임 자제 당부”

‘패션계의 성추문 볼드모트’…그 이름을 불러도 될까 4.

‘패션계의 성추문 볼드모트’…그 이름을 불러도 될까

대장동 의혹 ‘키맨’은 누구?…유력 법조인은 왜 영입했을까 5.

대장동 의혹 ‘키맨’은 누구?…유력 법조인은 왜 영입했을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