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한전 “재생에너지 접속대기량 3.2GW 내년까지 해소”

등록 :2020-11-02 11:21수정 :2020-11-02 11:48

1MW 이하 소규모 재생에너지 사업
4.2GW 계통연결 늦어져 진척 안 돼
한전 “공기 단축 등 통해 신속 해소”
게티이미지 뱅크
게티이미지 뱅크

발전사업허가를 받고도 전기를 생산해 공급할 길이 막혀 있는 1MW 이하 소규모 재생에너지 설비 3.2GW의 계통접속 지연 문제가 내년까지 해소될 전망이다. 이는 원자력발전소 3기 분량의 소규모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내년에 새로 전력망에 연결돼 전력을 공급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정부가 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2016년 시설용량 1MW 이하의 소규모 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한 ‘접속보장제도’를 시행한 이후 올해 8월까지 한국전력에 접수된 계통연계 신청용량은 14.4GW(약 8만4천건)에 이른다. 이 신청은 주로 태양광 발전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은 호남권 등 특정 지역에 몰렸다. 이에 따라 송전 설비가 제때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신청 접수된 물량의 29%인 4.2GW(약 1만8천건)는 아직도 계통 접속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한전은 2일 “소규모 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위한 송배전설비 공기 단축, 용량 상향 등을 통해 접속대기 물량 4.2GW 중 3.2GW를 내년까지 해소하고, 잔여분 1GW도 변전소 건설 기간 단축과 배전선로 접속 허용용량 상향 등을 통해 신속히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또 “재생에너지 접속대기를 완전 해소하기 위해 전력그리드 부사장을 팀장으로 하는 재생에너지 특별대책 전담조직을 신설해 선제적 계통 보강 체계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접속 신청이 예상되는 지역에 송배전설비를 미리 건설하고, 공기 단축이 가능한 소규모·소용량의 분산형 전력설비를 재생발전소 인근에 건설해 적기에 접속이 이뤄지게 하겠다는 것이다. 한전은 또 내년 7월부터는 미래전력망 투자 계획을 반영한 설비 여유정보, 접속가능 시기 등의 정보도 공개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들이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재생에너지를 수용하기 위한 계통 보강은 백업 설비와 함께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늘어날수록 중요해질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임재규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원은 지난 7월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60%에 이르면 재생에너지 설비 투자비와 재생에너지 백업 및 계통보강 비용이 0.8대 1로 역전될 것이란 분석 결과를 제시했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비혼 출산·성소수자 품은 KBS…‘열린 방송’ 문화 이끌어낼까 1.

비혼 출산·성소수자 품은 KBS…‘열린 방송’ 문화 이끌어낼까

1차 접종 1300만명 돌파…고령층 감염 85% 감소 ‘백신 효과’ 2.

1차 접종 1300만명 돌파…고령층 감염 85% 감소 ‘백신 효과’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3.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4.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조용한 모텔 잡고, 빵빵한 노트북 빌리고…“면접도 돈, 돈 듭니다” 5.

조용한 모텔 잡고, 빵빵한 노트북 빌리고…“면접도 돈, 돈 듭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