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10일 폭우로 전북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 일대가 전신주가 쓰러지고 침수되어 있다. 연합뉴스
10일 폭우로 전북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 일대가 전신주가 쓰러지고 침수되어 있다. 연합뉴스

지난밤 사이 충청권과 전북, 경북 지역에 시간당 100㎜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졌다. 특히 군산 어청도에선 시간당 146㎜라는 기록적인 비가 쏟아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저녁부터 10일 오전 7시까지 전북 군산 어청도(146㎜), 군산 내흥동(131.7㎜), 익산 함라(125.5㎜), 충남 서천(111.5㎜), 부여 양화(106㎜) 등 모두 5개 지역에서 시간당 100㎜가 넘는 집중호우가 발생했다.

군산 내흥동에선 10일 오전 1시 42분부터 1시간 동안 131.7㎜의 비가 내렸는데, 군산 연평균 강수량 1246㎜의 10%가 넘는 양이다. 이는 전국 97개 기후관측지점 자료 기준 역대 최고치 시간당 강수량이다. 1시간 동안 146㎜가 쏟아진 어청도의 경우 방재기상관측장비(AWS·전국 주요 관측 지역 및 도서 등에서 자동 관측)를 통한 관측값으로, 기상청 관측 사상 시간당 최다 강수량으로 추정된다. 지난 1998년 7월 31일 전남 순천(주암면)에 1시간 동안 145㎜가 내린 기록이 지금까지의 시간당 최다 강수량이었다. 

광고

기상청은 군산을 비롯해 충북 추풍령(60.8㎜), 충남 금산(84.1㎜)에서 1시간 동안 쏟아진 폭우는 200년 만에 한 번 발생할 법한 집중호우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10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이어지다가 오후부터 점차 그칠 것이라 봤다. 10일 오후까지 강원 동해안과 전남 남해안, 밤까지 전북과 충북, 경상권,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올 예정이다. 10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11일까지)·대구·경북남부·경북북동산지·경북북부동해안 20∼80㎜(대구·경북중남부내륙·경북남부동해안 최대 100㎜ 이상), 전북북동부 10∼60㎜, 경북북부내륙·울릉도·독도 10∼40㎜, 충청 5∼30㎜, 수도권·강원·전북 5∼20㎜이다. 11일은 오후부터 밤 사이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 내륙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내륙, 강원내륙·산지, 대전·세종·충남 내륙·충북, 전북내륙, 경북내륙 등 5~40㎜다.

광고
광고

정봉비 기자 bee@hani.co.kr

2024년 호우
2024년 호우
132
화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