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7일 종로구 청운동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종로구 청운동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아침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떨어지고 낮 기온은 30도 가까이 오르는 등 큰 일교차의 날씨가 한동안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강원도와 경상권 등 오전까지 구름이 끼는 곳도 있다고 예보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0~17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를 보일 전망이다. 주요 지역 최저 기온은 서울 14도, 춘천 11도, 강릉 14도, 대전 13도, 대구 14도, 광주 14도, 부산 17도, 제주 16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춘천 24도, 강릉 22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광주 26도, 부산 24도, 제주 22도다. 내일도 아침 최저기온이 9~16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일교차가 커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광고

이날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엔 0.1㎜ 미만의 비가 흩날릴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권 동해안의 경우 오전부터 바람이 순간 풍속 70㎞/h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광고
광고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옥기원 기자 o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