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맑은 초여름 날씨를 보인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맑은 초여름 날씨를 보인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일요일인 26일 전국은 대체로 맑거나 흐리다 오후부터 일부 지역에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이 강우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중부 지역과 전북, 전남 서해안, 남해안, 제주도에 비가 시작해 밤에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27일 새벽까지 오다가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비의 예상 강수량은 26~27일 이틀간 서울·인천·경기, 강원 영서, 충남 북부, 충남 남부 서해안, 충북 중·북부 20~60㎜, 강원 영동, 대전·세종·충남 남부 내륙, 충북 남부, 부산·울산·경남, 경북 북부 내륙, 제주도(북부 제외) 10~40㎜, 대구·경북(북부 내륙 제외), 울릉도·독도, 제주도 북부 5~20㎜다.

광고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대기 불안정이 강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특히 26일과 27일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순간 풍속 시속 55㎞·초속 5m 이상 부는 곳이 있고, 강원 산지에는 시속 70㎞·초속 20m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며 시설물 관리에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전국 주요 지역의 예상 낮 최고 기온은 서울·부산 24도, 대구 28도, 대전 27도, 광주 26도 등이다. 기온은 월요일은 27일 아침까지는 평년(최저 11~16도, 최고 22~27도)과 비슷하지만, 비가 그친 뒤로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점차 떨어져 28일까지 평년보다 낮을 전망이다.

광고
광고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