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토돈은 홍적세 말기까지 북미와 중앙아메리카에 살았다. 퍼시픽 마스토돈이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우연히 발견됐다. 산타크루즈 자연사박물관 제공
마스토돈은 홍적세 말기까지 북미와 중앙아메리카에 살았다. 퍼시픽 마스토돈이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우연히 발견됐다. 산타크루즈 자연사박물관 제공

해변을 산책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돌덩이가 빙하기에 살던 고대 코끼리인 ‘마스토돈’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시비에스> 등 미국 매체들이 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지난달 26일(현지 시각) 캘리포니아주 리오 델 마르 해변을 산책하던 제니퍼 슈는 길이 약 30㎝의 돌덩이를 발견했다. 신기한 모습에 무엇일까 궁금했던 제니퍼 슈는 돌덩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런데 산타크루즈 자연사박물관에서 일하던 웨인 톰슨이 이를 보자 놀랐다. 그는 댓글에 “이 물체는 퍼시픽 마스토돈(마뭇 퍼시피쿠스∙Mammut pacificus)의 어금니다. 엄청난 발견을 했다. 꼭 전화를 주시라”고 댓글을 올렸다.

이를 본 제니퍼 슈는 박물관에 연락하고 해변으로 달려갔지만 돌덩이는 사라지고 없었다. 이에 산타크루즈 자연사박물관은 “돌덩이를 본 사람은 알려달라”고 공지를 올렸고, 30일 지역 주민 짐 스미스가 이를 발견해 박물관에 알렸다.

광고

마스토돈은 약 1만1000년 전 홍적세 말기까지 북미와 중앙아메리카에 널리 퍼져 살았던 코끼리류로, 아메리카 마스토돈 등 5종이 확인됐다. 퍼시픽 마스토돈은 비교적 최근에 발견된 종으로, 캘리포니아와 아이다호 남부에 살았다.

산타크루즈 자연사박물관은 30일 보도자료를 내어 “지난 1980년에도 한 소년이 발견한 퍼시픽 마스토돈 두개골을 복원해 상설 전시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퍼시픽 마스토돈 어금니는 4일까지 임시 전시된다고 박물관은 밝혔다.

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