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아이 먹일 크릴새우 없어요”…고래도 저출생 시대

등록 :2022-09-08 09:00수정 :2022-09-08 09:17

이주의 온실가스
남방긴수염고래. 게티이미지뱅크
남방긴수염고래. 게티이미지뱅크

오스트레일리아(호주) 남부 해안에서 서식 중인 남방긴수염고래의 번식 빈도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고래는 멸종위기종으로 번식 빈도 감소는 기후변화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호주 커틴대학은 1991년부터 해마다 호주 남부 해안에서 진행한 공동연구를 통해 과거 평균 3년마다 새끼를 낳던 남방긴수염고래가 현재 4~5년마다 새끼를 낳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지난 5일(현지시각) 밝혔다. 연구진은 “아르헨티나, 브라질, 남아프리카에서도 남방긴수염고래의 번식 빈도가 감소했는데, 이는 기후변화와 관련이 있었다”며 이번에도 같은 영향이라고 보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는 ‘기후변화에 따른 해양온난화가 아르헨티나 연안에 사는 남방긴수염고래 개체 수 회복을 위협한다’는 내용의 연구가 실린 바 있다. 수온 상승으로 남방긴수염고래의 주요 먹이인 크릴이 감소한 게 원인으로 꼽혔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mp;A] 1.

실내 마스크 벗어도 되지만…대중교통·병원에선 꼭 써야 [Q&A]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2.

‘고3 마약왕’ 무대는 텔레그램…억대 유통에 성인까지 동원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3.

동공수축 안되고 망상 빠져 자해…과소평가된 ‘코로나 후유증’

실내 마스크 의무 없어져도, 학원가는 “벗었다가 큰일나면…” 4.

실내 마스크 의무 없어져도, 학원가는 “벗었다가 큰일나면…”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5.

직장인 3명 중 1명, 초과근로수당 떼였다…“포괄임금제 금지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