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출근길 천둥·번개에 돌풍까지…‘대기 불안정’ 일부 지역엔 우박도

등록 :2022-05-17 17:06수정 :2022-05-18 09:40

경기 북동부 오전∼낮에 5∼20㎜
강원 영서와 충북·전북은 오후에
수도권·충남 0.1㎜ 안팎의 빗방울
서울에 소나기가 내리는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지하철 교대역 인근에서 우산을 못 챙긴 시민들이 외투를 뒤집어쓴 채 뛰어가고 있다. 2022.5.18 연합뉴스
서울에 소나기가 내리는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지하철 교대역 인근에서 우산을 못 챙긴 시민들이 외투를 뒤집어쓴 채 뛰어가고 있다. 2022.5.18 연합뉴스

18일 전국 곳곳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고기압 가장자리에 드는 18일 지상에서 5㎞ 높이의 대기 상층에 영하 20도 안팎의 찬 공기가 머무는 상태에서 낮 동안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곳곳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 북동부에서는 오전부터 낮 사이에, 강원 영서와 충북 북부, 전북 동부, 경북내륙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강수량은 5∼20㎜로 예상된다. 수도권과 충남 북부에는 오전부터 낮 사이 0.1㎜ 안팎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은 또 강원 영동과 경북북동 산지, 충남북부 서해안에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강하게 불고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고, 낮 기온은 평년보다 높아 다소 더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게 벌어져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건조특보가 발효중인 강원 영동과 충청 내륙, 호남, 영남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한 데다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1.

한동훈 3차례 인사에 38명 사표…‘우리편 갈아끼우기’ 언제까지

연세대는 뭐하고…청소노동자에 수업권 소송, 이것이 공정인가 2.

연세대는 뭐하고…청소노동자에 수업권 소송, 이것이 공정인가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다” 3.

“가장 싼 반찬을 찾아 3만보를 걸었다”

청소노동자에 쏟아진 연대… 정작 연세대는 “대학도 피해자” 4.

청소노동자에 쏟아진 연대… 정작 연세대는 “대학도 피해자”

월성 2호기 방사성 중수 누출, 부식돼 뚫린 ‘핀홀’ 때문이었다 5.

월성 2호기 방사성 중수 누출, 부식돼 뚫린 ‘핀홀’ 때문이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