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4분기 전기요금 인상…4인 가구 월 최대 1050원↑

등록 :2021-09-23 08:37수정 :2021-12-29 14:36

1분기 3원 인하 이래 연료비 상승 따라 3원 재인상…지난해 요금수준 복귀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부와 한국전력이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지난 분기보다 3원 오른 것으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한국전력은 23일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발표했다. 한전은 “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10.8원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 3원/㎾h가 작동해 (전분기 -3원 인하분에 더해 결국) 0원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과 물가상승 우려에도 전기요금을 올린 데에는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유류 등 연료비 가격이 최근 급등했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은 최근 3개월(6~8월) 유연탄 가격이 세후 기준 ㎏당 평균 151.13원, LNG 가격은 601.54원, BC유는 574.40원 올랐다고 밝혔다. 이런 상승분을 반영하면 단가는 ㎾h당 10.8원이 된다. 전분기 -3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13.8원을 올려야 하지만 3원만 인상한 이유는, 지난해 말 연료비연동제 도입을 발표하면서 분기별 요금은 최대 ㎾h당 5원 범위에서 직전 요금 대비 3원까지만 올릴 수 있도록 제한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번 인상 발표로 월평균 350㎾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전기료는 매달 최대 1050원 오를 예정이다. 그러나 지난 1분기 연료비연동제를 최초 도입할 때 연료비 가격이 1㎾h당 3원 내렸고, 2·3분기 연속으로 유보되었기 때문에 4분기 전기요금은 지난해 수준이 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전기요금이 오른 것은 2013년 이후 8년 만이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입 떡 벌어지는 수박 가격…OO가 주범입니다 1.

입 떡 벌어지는 수박 가격…OO가 주범입니다

원숭이두창, 수두, 대상포진 👈 수포 닮았던데, 어떻게 구분하죠? [Q&A] 2.

원숭이두창, 수두, 대상포진 👈 수포 닮았던데, 어떻게 구분하죠? [Q&A]

“불법노동 없인 밥상도 없다”…‘수확철 단속’ 양파 주산지 올스톱 3.

“불법노동 없인 밥상도 없다”…‘수확철 단속’ 양파 주산지 올스톱

‘물값 적게 낸다’ 상가 물 끊은 아파트 입주자대표 유죄 4.

‘물값 적게 낸다’ 상가 물 끊은 아파트 입주자대표 유죄

내일까지 전국 흐리고 비…제주에 첫 폭염주의보 5.

내일까지 전국 흐리고 비…제주에 첫 폭염주의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