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환경

멸종위기종 등대시호에게 설악산이 ‘최적의 서식지’

등록 :2021-08-11 11:59수정 :2021-12-28 11:01

등대시호 유전자 다양성, 백두대간 중 설악산이 가장 높아
2008년 7월 설악산에 핀 등대시호 꽃. 국립공원공단 제공
2008년 7월 설악산에 핀 등대시호 꽃. 국립공원공단 제공

국제적 멸종위기 식물 등대시호에게 설악산 국립공원의 고지대가 최적의 서식지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11일 “설악산 등 백두대간 고지대에 서식하는 등대시호의 유전자 다양성을 분석한 결과 설악산 국립공원 고지대 일부 지역이 최적의 서식지로 추정된다 ”고 밝혔다. 등대시호는 꽃을 피우는 모습이 등잔대를 닮은 희귀식물로 , 설악산·소백산·속리산·덕유산 등의 고지대에 드물게 분포한다. 세계자연보전연맹 (IUCN)이 지정한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기후변화에 취약하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2019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설악산·소백산·속리산·덕유산·석병산 등 5개 지역에서 등대시호 116개체를 확보한 뒤 유전자를 분석하고 최근까지 해당 지역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 그 결과 총 7개의 유전자형을 확인했는데 설악산에 5개 , 석병산에 1개 , 소백산 ·속리산 ·덕유산에 1개씩 등대시호의 유전자형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설악산에 서식하는 등대시호의 유전자 다양성이 높다는 의미로, 여러 유전자형이 분포하기 때문에 기후변화에 대응해 자생할 역량도 커진다.

2016년 7월 설악산에서 촬영한 바위 사이에 자라난 등대시호. 국립공원제공
2016년 7월 설악산에서 촬영한 바위 사이에 자라난 등대시호. 국립공원제공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국내 백두대간 등대시호의 유전자형 지도를 완성했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를 바탕으로 유전자 다양성이 가장 높은 설악산에서 등대시호가 우선적으로 보호될 수 있도록 서식지 현황과 개체 수 변동을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다. 또 유전자 다양성이 낮은 덕유산 등의 지역에 대해서는 등대시호 보전을 위해 종자 확보 및 복원 기술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

김민제 기자 summer@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1.

음주운전, 교장도 못 되는데…‘만취운전’ 박순애가 교육 수장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2.

한동훈 법무부, 노동부에 첫 검사 파견…중대재해법 영향은?

[영상] 닿지 않았는데도 ‘꽈당’…1억4천만원 뜯어낸 오토바이 운전자 구속 3.

[영상] 닿지 않았는데도 ‘꽈당’…1억4천만원 뜯어낸 오토바이 운전자 구속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4.

“사랑벌레, 짝짓기 중 건들면 안 날고…” 국립 연구관이 떴다

‘미성년’ 오빠에게 친족성폭력 당한 아동은 보호받지 못한다 5.

‘미성년’ 오빠에게 친족성폭력 당한 아동은 보호받지 못한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탄소중립에 진심인 당신이 한겨레 후원회원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