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삼척에 독도 바라보는 ‘눈 모양’ 다리 생긴다

등록 :2019-03-14 13:54수정 :2019-03-14 14:06

크게 작게

오분~삼척항 연결 2020년까지 완공
동해안 새 일출명소 자리매김 기대
삼척시는 이사부 장군 출항지인 오분항 인근에 ‘이사부 독도 평화의 다리’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 다리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역사 왜곡에 맞서 이사부 장군이 울릉도와 독도를 응시하고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삼척시청 제공
삼척시는 이사부 장군 출항지인 오분항 인근에 ‘이사부 독도 평화의 다리’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 다리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역사 왜곡에 맞서 이사부 장군이 울릉도와 독도를 응시하고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삼척시청 제공
독도 정벌을 위해 이사부 장군이 출항한 삼척에 이사부 장군이 독도를 응시하는 눈을 형상화한 이색 다리가 생긴다.

강원 삼척시는 2020년까지 사업비 63억원을 들여 오분항과 삼척항을 잇는 ‘이사부 독도 평화의 다리’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삼척항 인근에는 이사부기념관과 독도체험관 등으로 이뤄진 2만4000㎡ 규모의 이사부기념공원이 조성되고, 오분항 인근에도 바다전망대 등을 갖춘 1만3700㎡ 규모의 이사부 출항지 평화의 구역이 생긴다. 이 다리는 신라시대 이사부 장군이 우산국을 정벌하기 위해 출항했던 오분항과 각종 이사부 선양시설이 들어서는 삼척항을 잇는 길이 190m 규모의 관광용 교량인 셈이다.

특히 이 다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삼척시가 공모를 통해 대상으로 선정한 이 다리 디자인의 제목은 ‘이사부의 눈’이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 역사 왜곡에 맞서 이사부 장군이 울릉도와 독도를 응시하고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사람의 눈 모양을 한 곡선형 다리는 동해안 일출이 눈동자 모양으로 더해지면 완성된다.

삼척시는 이 다리 곳곳을 박물관처럼 꾸미고 울릉도와 독도를 상징하는 전망대도 설치할 계획이다.

신라시대 장군이었던 이사부는 512년 울릉도·독도를 아우르던 동해의 해상왕국 우산국을 정벌해 독도를 한반도 역사에 처음으로 편입시켰다. 이사부가 출항한 곳이라는 인연을 가진 삼척시는 2007년부터 해마다 이사부 문화축전을 열고 2010년에는 오분항에 이사부 출항을 기념하는 비석을 세우는 등 이사부 선양사업을 펴고 있다.

안용환 삼척시청 관광개발담당은 “이사부 독도 평화의 다리가 생기면 새로운 동해안 일출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그 ‘소년이 온다’…외신기자가 찍은 5·18 전남도청 최후 첫 공개 1.

그 ‘소년이 온다’…외신기자가 찍은 5·18 전남도청 최후 첫 공개

원희룡 무한 변신…“도민 원하면 민주당 입당 가능” 2.

원희룡 무한 변신…“도민 원하면 민주당 입당 가능”

300㎏ 철판에 깔렸다, 장례도 못 치른 23살 ‘죽음의 알바’ 3.

300㎏ 철판에 깔렸다, 장례도 못 치른 23살 ‘죽음의 알바’

경기 광주시,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지급 4.

경기 광주시, 모든 시민에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지급

‘엄마, 두번째 집 다녀올게’ 세상으로 나온 최중증 발달장애인 5.

‘엄마, 두번째 집 다녀올게’ 세상으로 나온 최중증 발달장애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