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제2 포스텍’ 한전공대, 전남 나주로

등록 :2019-01-28 15:44수정 :2019-01-28 21:15

선정위 “경제성·접근성·개발 전망 뛰어나”
120만㎡ 부지에 학생 1000명 교수 100명 규모
2022년 3월까지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개교
한전공대 들어설 나주시 부영시시 일원. 연합뉴스
한전공대 들어설 나주시 부영시시 일원. 연합뉴스
명문 공과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한전공대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부근에 세워진다.

한전공대 입지선정 위원회는 28일 정부서울청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기자 회견을 열어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908 나주부영골프장 일원 120만㎡를 한전공대 설립 터로 선정했다”로 발표했다. 이곳은 한국전력 본사에서 2㎞가량 떨어져 있다. 이 지역은 사유지가 86.5%, 국·공유지가 13.5%를 차지한다. 또 반경 10㎞ 안에 나주시청을 비롯해 주민센터, 경찰서, 소방서, 우체국, 종합병원,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승용차로 나주역까지 16분, 광주공항·나주터미널까지 20분이 걸려 접근성도 좋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전공대 설립터의 위치도
한전공대 설립터의 위치도
위원회는 지난 25일 광주, 전남 광역정부가 추천한 6곳 가운데 광주 첨단3 지구와 나주 부영골프장으로 후보지를 압축하고, 이날 2곳에 대한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부영골프장은 92.12점, 첨단3 지구는 87.88점을 각각 받았다. 부영골프장은 토지 조건, 경제성, 지원계획, 개발전망 분야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공동위원장인 버카드 라우트 독일기술대 교수는 “국내외 전문가 1300명 이상의 인력모둠에서 출생지나 학연, 부동산 보유 등을 조사해 이해관계가 있는 인사를 배제하고 공정하게 심사했다”고 말했다.

한전은 부영골프장을 추천한 나주시와 실시협약을 체결한 뒤 캠퍼스 조성을 위한 인·허가, 기본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전은 120만㎡(대학 40만㎡, 연구소 및 집적단지 80만㎡) 부지에 학생 1천명, 교수 100명 규모의 에너지 특화대학을 2022년 3월까지 개교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한전은 공대 설립에 5천억원, 이후 운영비로 해마다 50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한다.

설립 부지가 선정되자 재원 조달이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전은 지난해 1∼3분기 순손실이 4318억원을 기록했고, 일부 주주들이 설립에 반대한다는 점을 들어 정부와 자치단체의 지원을 바라고 있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호남지역 대표 공약이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이재명한텐 오지 말라더니…이준석 버선발로 맞이한 원희룡 1.

이재명한텐 오지 말라더니…이준석 버선발로 맞이한 원희룡

이낙연, 이재명 ‘텃밭’ 성남시 찾아 은수미 만난 까닭 2.

이낙연, 이재명 ‘텃밭’ 성남시 찾아 은수미 만난 까닭

[단독] 민주당, 양향자 의원에 “성폭력 해명 2차 가해 우려” 경고 3.

[단독] 민주당, 양향자 의원에 “성폭력 해명 2차 가해 우려” 경고

울산시, ‘수소로 움직이는 트램’ 일반에 공개 4.

울산시, ‘수소로 움직이는 트램’ 일반에 공개

코로나19 확진된 담임 교사…병원에서도 초등 1학년 제자 돌봐 5.

코로나19 확진된 담임 교사…병원에서도 초등 1학년 제자 돌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