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땅속 포대에서 개 신음 소리가…반려견 생매장한 ‘비정한 인간’

등록 :2015-08-05 14:09수정 :2015-08-05 15:42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용인시 한 아파트 앞 도로변에서 반려견 구조돼
5~6살 흰색 말티즈…목줄·중성화 수술도 받아
경찰, 학대·유기 추정…CCTV 분석 등 수사 나서
포대에 담겨 산 채로 매장된 애완견이 죽기 직전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개주인을 찾기 위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4일 오전 9시40분께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의 한 아파트 앞 도로변 땅에 반쯤 묻힌 포대 속에서 개의 신음으로 보이는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쌀포대보다 조금 큰 주황색 포대에 담겨 있던 5∼6살로 보이는 길이 40㎝가량의 흰색 수컷 애완견(말티즈) 1마리를 구조해 관내 유기동물보호소에 인계했다.

발견 당시 이 말티즈는 목줄을 차고 있었고 유기동물보호소 조사 결과 중성화 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인이 휴가 등 이유로 집을 장기간 비우게 되거나, 애완견이 병들어 관리에 어려움을 겪자 버린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경찰은 애완견이 포대에 담겨 산 채로 매장된 점으로 미뤄 유기와 함께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고 발견된 장소 주변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에 나서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용인/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광주에 대포 못 쏩니다” 군복 벗고 ‘무궁화 주유소’ 차린 장군 1.

“광주에 대포 못 쏩니다” 군복 벗고 ‘무궁화 주유소’ 차린 장군

“젊은이들 죽어가는데 편히 있겠냐” 도청 사수한 63살 변호사 2.

“젊은이들 죽어가는데 편히 있겠냐” 도청 사수한 63살 변호사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3.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백신 2차 접종 마친 70대, 가족 6명 확진에도 감염 안 돼 4.

백신 2차 접종 마친 70대, 가족 6명 확진에도 감염 안 돼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현실로…이르면 6월 실시 5.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현실로…이르면 6월 실시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