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땅속 포대에서 개 신음 소리가…반려견 생매장한 ‘비정한 인간’

등록 :2015-08-05 14:09수정 :2015-08-05 15:42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용인시 한 아파트 앞 도로변에서 반려견 구조돼
5~6살 흰색 말티즈…목줄·중성화 수술도 받아
경찰, 학대·유기 추정…CCTV 분석 등 수사 나서
포대에 담겨 산 채로 매장된 애완견이 죽기 직전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개주인을 찾기 위해 수사에 나섰다.

5일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4일 오전 9시40분께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의 한 아파트 앞 도로변 땅에 반쯤 묻힌 포대 속에서 개의 신음으로 보이는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쌀포대보다 조금 큰 주황색 포대에 담겨 있던 5∼6살로 보이는 길이 40㎝가량의 흰색 수컷 애완견(말티즈) 1마리를 구조해 관내 유기동물보호소에 인계했다.

발견 당시 이 말티즈는 목줄을 차고 있었고 유기동물보호소 조사 결과 중성화 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인이 휴가 등 이유로 집을 장기간 비우게 되거나, 애완견이 병들어 관리에 어려움을 겪자 버린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경찰은 애완견이 포대에 담겨 산 채로 매장된 점으로 미뤄 유기와 함께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고 발견된 장소 주변 폐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에 나서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용인/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사진 용인 유기동물보호소 제공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고속도로 1차로서 급브레이크…유죄다” 1.

“고속도로 1차로서 급브레이크…유죄다”

충남 부여·청양·보령 등에 100㎜ 이상 폭우…2명 실종 2.

충남 부여·청양·보령 등에 100㎜ 이상 폭우…2명 실종

경기 광주 실종자 엿새째 수색 중…남동생 전날 발견 3.

경기 광주 실종자 엿새째 수색 중…남동생 전날 발견

“죄질 n번방 사건 못지 않아”…초등교사 항소심서 가중처벌 4.

“죄질 n번방 사건 못지 않아”…초등교사 항소심서 가중처벌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5.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