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서울 공공서비스 인력 올해는 2050명 뽑는다

등록 :2014-01-14 22:12

시, 뉴딜일자리 추진계획 내놔
복지시설 모니터 등 새로 추가
일부 “실업대책으론 미흡” 지적
서울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복지와 교육 등 공공서비스 분야의 일자리 2050개를 만든다. ‘서울형 뉴딜 일자리’ 사업으로, 들이는 돈은 같지만 일자리 수는 지난해의 절반 규모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한 ‘2014년 서울형 뉴딜 일자리 추진계획’을 14일 내놨다. 시는 이 사업에 예산 200억8500만원을 배정했으며, 일자리 종류는 25가지다. 시 관계자는 “단순한 일자리 수를 늘리는 데 그치지 않고, 직업역량 개발과 민간 일자리 연계 등 일자리의 질적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참여자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취업 지원을 위해 뉴딜 일자리 매니저 제도가 도입된다. 일자리 매니저는 직업 상담사, 인사관리 경력자 등으로 구성해 사업별로 1~2명씩 배치된다. 시는 다음달 사업 부서별로 공고를 내어 3월까지 참여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올해 뉴딜 일자리 종류에는 △돌봄과 복지 분야(보육반장, 지역아동시설 아동 돌봄 도우미, 경로당 코디네이터) △사회혁신 분야(청년 혁신 활동가, 사회적 경제 혁신 활동가, 전통시장 매니저, 마을 청년 활동가, 도시텃밭 관리사) △시민 교육 분야(시민문화 연극교실 강사, 찾아가는 평생학습 강사) △기타(안심귀가 스카우트, 빅 데이터 큐레이터, 서울 에너지 설계사, 3차원 실내공간 모델링 구축, 시민 일자리 설계사)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 일자리는 지난해부터 계속 이어지는 것으로, 이들 15개 분야에서 1795명을 뽑는다.

올해 새로 만들어지는 일자리 종류는 사회복지시설 모니터,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원, 청년 마케터, 소음 민원 해결사, 독서 학습지도 교육멘토, 청년 민생 호민관, 도시시설물 위치 좌표 구축 디자이너, 시립미술관 현장실습 프로젝트 운영, 보건환경 서포터스 운영, 학교 환경개선 지도사 등 10개로 295명을 뽑는다.

올해 뉴딜 일자리는 근무기간이 4~9개월 정도이고, 근무시간은 보통 하루 최대 6시간이다. 참여자들이 따로 취업 준비를 할 시간을 배려한 것이다. 다만, 일의 숙련도가 필요한 분야는 하루 8시간이다. 월평균 급여는 110만여원, 102만여원, 97만여원의 3개 유형이다.

서울시는 공공 서비스 제고와 고용 창출을 위해 지난해부터 서울형 뉴딜 일자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업 문제의 해법을 찾는 ‘의미 있는 실험’이라는 평가와 함께 민간 수요와 연계된 정식 일자리 창출엔 미흡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지난해 이 사업엔 210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4079개 일자리(29개 직종)가 만들어졌다. 이 가운데 330명은 지난해 11월까지 민간 분야에 취업했고, 140명은 협동조합에 가입한 상태다.

정태우 기자 windage3@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르포] “휴지 살 가게 하나 없다” 소멸 닥친 마을 1067곳 1.

[르포] “휴지 살 가게 하나 없다” 소멸 닥친 마을 1067곳

마을 사라지는 속도 빨라져…군위·의성·고흥 순 ‘최악’ 2.

마을 사라지는 속도 빨라져…군위·의성·고흥 순 ‘최악’

“수도권은 1급, 나머지는 2~3급 체계 깨지지 않을 것” 3.

“수도권은 1급, 나머지는 2~3급 체계 깨지지 않을 것”

토마토→벼→오이…‘벼 3모작 시대’ 4.

토마토→벼→오이…‘벼 3모작 시대’

접종자 늘고 확진자 줄고…저녁 6시까지 신규 확진 928명 5.

접종자 늘고 확진자 줄고…저녁 6시까지 신규 확진 928명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