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하루 장맛비에…구제역 침출수 유출

등록 :2011-06-24 20:11

충주서 사고…전국 매몰지 ‘비상’
장마가 닥치면 구제역 가축 매몰지에서 침출수 등 오염물질이 유출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24일 오후 5시까지 하루 동안 장맛비 115㎜가 쏟아진 충북 충주시 앙성면 중전리 저전마을 구제역 매몰지의 저류조(20t)가 넘쳐 소·돼지 사체에서 나온 침출수가 마을 주민의 식수원인 지하수 관정 상류 계곡으로 흘러들었다. 충주시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중장비 등을 동원해 같은 용량의 저류조를 추가 설치하는 작업에 나섰지만, 비가 계속 내리면서 오염물질이 계곡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 마을 임부연 이장은 “악취를 내는 침출수가 계곡으로 유입되는데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다”며 “침출수가 계곡 주변 지하수 관정에 유입되면 주민 50여명이 먹는 물이 그대로 오염될 것”이라고 발을 굴렀다.

이곳은 지난 2월 농림수산식품부와 환경부 등 정부 합동 점검반이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구제역 매몰지 가운데 하나로 꼽았던 곳이다.

충주시는 지난 18일에야 매몰지 100여m 아래쪽에 침출수 등 오염물질을 모아두는 임시 저장탱크(2t) 2개를 설치한 데 이어 21일 저류조를 설치했지만 장맛비 피해를 막지 못했다. 오경석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은 “정부의 안이한 매몰지 관리와 자치단체의 늑장 조처가 피해를 키웠다”고 꼬집었다. 충주시 축산과 변순복씨는 “추가 저류조 등을 설치해 침출수 하천 유입을 막아 나갈 계획”이라며 “비가 그치면 매몰지를 다른 곳으로 옮길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정수(46·농학박사)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은 “저전마을처럼 매몰지에서 나온 침출수 등 오염물질이 하천에 유입되면 2차 오염 피해가 광범위하게 나타날 것”이라며 “토양 오염은 물론 지하수 오염으로 이어져 먹는물의 안전이 크게 위협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국의 구제역 매몰지는 76개 시군 4799곳이며, 이곳에는 약 350만여마리의 소·돼지가 묻혀 있다. 청주/오윤주 기자 stin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돌아온 오세훈 읽는 키워드…조전혁, 도시순위, 무상급식 1.

돌아온 오세훈 읽는 키워드…조전혁, 도시순위, 무상급식

미호종개야 돌아와~…소망은 같은데 충북도-환경단체 엇박자 2.

미호종개야 돌아와~…소망은 같은데 충북도-환경단체 엇박자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3.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4.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5.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