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유네스코 “제주어, 아주 심각한 위기”

등록 :2011-01-17 20:25수정 :2011-01-18 10:39

‘소멸 직전 단계’ 등록…제주도, 보전방안 강화키로
제주어(제주사투리)가 유네스코에 ‘아주 심각하게 위기에 처한 언어’로 등록됐다.

제주대 국어문화원은 유네스코가 지난달 인도의 코로어와 함께 제주어를 유네스코가 분류하는 ‘사라지는 언어’ 가운데 ‘아주 심각하게 위기에 처한 언어’로 등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유네스코는 1993년부터 ‘위기 언어 레드북’ 등이 포함된 ‘위기 언어 프로젝트’를 채택해 지구상에서 소멸된 언어나 소멸 위기의 언어에 관심을 갖고 보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유네스코가 5단계로 분류하고 있는 ‘사라지는 언어’는 △취약한(vulnerable) 언어(1단계) △분명히 위기에 처한(definitely endangered) 언어(2단계) △심하게 위기에 처한(severely endangered) 언어(3단계) △아주 심각하게 위기에 처한(critically endangered) 언어(4단계) △소멸한(extinct) 언어(5단계) 등으로 구분된다.

유네스코의 ‘사라지는 언어’에 등록하기 위해서는 전문가의 현장 방문 및 답사, 현지어를 전공하는 전문가와의 의견 교환, 각 지역 언어를 담당하고 있는 유네스코 언어 전문가와 3개월 이상의 토론 과정을 거쳐야 한다.

제주대 국어문화원은 유네스코 언어 전문가인 독일 쾰른대학 마티아스 브렌칭거 교수가 지난해 3월 제주도 현지를 방문해 제주어 연구 현황을 파악한 뒤 이런 조건을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강영봉 제주대 국어문화원장은 “제주어가 유네스코에 소멸 위기 언어로 등록된 것은 부정적 의미가 아니라 제주어의 가치를 인정하고, 더욱 발전적인 제주어 정책을 펼쳐나가라고 주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제주어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체계적으로 제주어와 관련한 자료를 수집하고, 제주어 활용 실태조사와 제주어의 보전 및 발전 시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보온 안상수 뎐/진중권
중국 ‘젠-20’ 전투기, 인공위성도 공격한다
새벽 1시30분 서울역에 찾아오는 ‘악몽의 30분’
한나라 ‘세금폭탄론’ 카드 다시 꺼냈다
‘녹화 전 분위기 띄우기’ 우리가 책임집니다
수소폭탄 4개 실은 미군기 유럽 추락, 아찔한 핵사고 그 뒤……
‘제주어’ 사라질 위기 처했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돌아온 오세훈 읽는 키워드…조전혁, 도시순위, 무상급식 1.

돌아온 오세훈 읽는 키워드…조전혁, 도시순위, 무상급식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2.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미호종개야 돌아와~…소망은 같은데 충북도-환경단체 엇박자 3.

미호종개야 돌아와~…소망은 같은데 충북도-환경단체 엇박자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4.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5.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