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성남 새청사 친환경·친주민 건물로

등록 :2007-11-18 18:47

3200억 투입 2010년 준공
터 절반은 문화·휴식 공간
2010년 준공되는 경기 성남시 청사(속보)가 자연에너지를 활용하는 시설을 갖추고 청사 터의 절반을 주민들이 공원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어진다. 성남시는 지난 17일 분당 새도시와 기존 시가지의 한 가운데인 중원구 여수동 152 일대에서 새 청사 기공식을 가졌다.

현대건설이 시공을 맡은 새 청사는 대지면적 7만4452㎡, 연면적 7만2746㎡, 지하 2층, 지상 9층 규모에 시청과 의회청사, 대민봉사 및 문화공간으로 꾸며진다. 사업비는 공사비 1540억원, 토지매입비 1600억원 등 모두 3222억원이 들어간다.

이 청사는 전체 터의 43.6%를 공용시설(1만1501㎡)과 주차시설(2만998㎡)로 할애하고, 문화의 거리, 시민광장, 야외무대, 솔숲마당, 대공연장 등을 설치해 ‘공원 속 청사’로 지어진다.

특히 이 청사는 태양열과 지열, 빗물 등을 활용하는 친환경 건물로 지어지는데, 청사 지붕에서 얻은 태양열로 생산된 전기(하루 50㎾)는 지하 주차장과 옥외 조명에 이용되고 땅 속에 코일을 박아 얻은 지열은 민원실 냉·난방용으로 쓰여진다. 또 외부의 공기를 땅 속에 설치한 쿨튜브 시스템을 거쳐 아트리움으로 들어오도록 설계했다. 시청과 의회 사이에 배치된 아트리움(중앙홀)은 그 자체가 자연채광이 되는 친환경공간이다.

1983년 지어진 현재의 성남시 청사(수정구 태평동)는 낡고 비좁은데다, 분당과 판교 새도시 개발로 인구(올해 7월 말 현재 95만)가 크게 증가하고 민원과 행정수요가 늘자 새 청사 건립을 추진해왔다. 한편 현재의 태평동 시 청사 터에는 성남시립병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성남/김기성 기자 player009@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광주에 대포 못 쏩니다” 군복 벗고 ‘무궁화 주유소’ 차린 장군 1.

“광주에 대포 못 쏩니다” 군복 벗고 ‘무궁화 주유소’ 차린 장군

“젊은이들 죽어가는데 편히 있겠냐” 도청 사수한 63살 변호사 2.

“젊은이들 죽어가는데 편히 있겠냐” 도청 사수한 63살 변호사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3.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현실로…이르면 6월 실시 4.

김종천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현실로…이르면 6월 실시

백신 2차 접종 마친 70대, 가족 6명 확진에도 감염 안 돼 5.

백신 2차 접종 마친 70대, 가족 6명 확진에도 감염 안 돼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