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형 발사체 기업 로켓랩의 소형 로켓 일렉트론이 21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마히아반도 발사장에서 50번째 이륙하고 있다. 로켓랩 제공
미국의 소형 발사체 기업 로켓랩의 소형 로켓 일렉트론이 21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마히아반도 발사장에서 50번째 이륙하고 있다. 로켓랩 제공

우주산업의 신기록 제조기라 할 스페이스엑스가 보유하고 있는 기록을 추월한 업체가 탄생했다. 미국의 소형 발사체 기업 로켓랩(Rocket Lab)이 사상 최단 기간 50회 로켓 발사 기록을 세웠다.

로켓랩은 21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마히아반도 로켓랩 발사장에서 프랑스 기업의 위성 5기를 실은 일렉트론 로켓을 발사했다. 위성은 약 1시간 후 고도 635km 궤도에 성공적으로 배치됐다.

이날 발사는 일렉트론의 50번째 임무였다. 2017년 5월 일렉트론을 처음 발사한 지 7년 1개월만이다.

광고

이는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엑스의 팰컨9 로켓이 갖고 있던 이전 최단 기록보다 빠른 것이다. 팰컨9은 2010년 6월 첫 발사에서 2018년 3월 50회 발사까지 7년 9개월이 걸렸다. 50회 발사 때까지 팰컨9은 두 번, 일렉트론은 4번의 임무 성공에 실패했다.

록히드마틴과 보잉 합작사인 유나이티드 런치 얼라이언스(ULA)의 아틀라스5는 약 10년, 유럽의 아리안5는 11년9개월이 걸려 50회 발사를 기록했다.

광고
광고
첫 발사에서 50회 발사까지 걸린 기간 비교. 일렉트론이 가장 가파른 곡선을 그리고 있다. 로켓랩 제공
첫 발사에서 50회 발사까지 걸린 기간 비교. 일렉트론이 가장 가파른 곡선을 그리고 있다. 로켓랩 제공

7년새 190개 위성을 궤도에…소형 시장 주력으로

일렉트론의 신기록은 로켓랩이 소형 위성 발사 시장에서 주력 로켓 기업으로 자리잡았음을 시사한다. 50번의 발사를 통해 일렉트론이 궤도에 올려놓은 위성은 190개에 이른다. 이번 발사는 일렉트론의 올해 여덟번째 발사였다.

높이 18m, 지름 1.2m의 일렉트론은 등유와 액체산소를 추진제로 사용하는 2단 로켓으로, 300kg의 탑재물을 지구 저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다. 로켓 본체는 탄소복합 재료로 제작했다.

광고

로켓랩은 현재 뉴트론(Neutron)이라는 중형 발사체를 개발하고 있다. 뉴트론은 저궤도에 최대 13톤의 위성을 올려놓을 수 있다. 2025년 중반 첫 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질랜드 발사장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는 로켓랩의 50번째 로켓 일렉트론. 일렉트론에는 1단에 9개, 2단에 1개를 합쳐 모두 10개의 엔진이 있다. 로켓랩 제공
뉴질랜드 발사장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는 로켓랩의 50번째 로켓 일렉트론. 일렉트론에는 1단에 9개, 2단에 1개를 합쳐 모두 10개의 엔진이 있다. 로켓랩 제공

해상 회수 기술로 비용 절감 추진중

로켓랩은 어릴 적부터 로켓 개발을 꿈꿔온 뉴질랜드 국적의 엔지니어 피터 벡이 2006년 설립한 미국의 우주기업이다. 본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발사대는 뉴질랜드 마히아반도와 미국 버지니아주에 있다

일렉트론은 한 번 발사에 드는 비용이 750만달러(104억원)로 팰컨9의 6700만달러의 9분의 1 수준이다. 그러나 kg당 단가는 2만달러가 넘어, 5천달러가 안되는 팰컨9보다 훨씬 높다.

뉴욕타임스는 2019년 스페이스엑스 최고 경영자 머스크가 벡을 만난 뒤 팰컨9의 소형 위성 발사 가격을 크게 낮췄으며, 이는 후발 업체들의 성공을 방해하는 조처였다는 벡의 주장을 최근 소개했다.

광고

로켓랩은 발사 비용 절감을 위해 1단 추진체를 해상 회수해 재사용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