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코로나도 못 막은’ 폭주, 지난해 세계 전기차 시장 43% 성장

등록 :2021-01-20 16:24수정 :2021-01-20 16:47

자동차 시장 20% 축소 불구하고
전기차 비중 2.5%→4.2%로 팽창
한국은 전기차 50%, 수소차 115% 성장
“탄소 감축 정책과 기술발전이 추동력”
지난해 코로나19에도 세계 전기차 판매가 43% 폭풍 성장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해 코로나19에도 세계 전기차 판매가 43% 폭풍 성장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020년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기자동차 판매가 급증해 ‘전기차 전성시대’ 원년이라 해도 무리가 없어 보인다.

스웨덴 전기차 판매 자문회사 ‘이브이볼륨스닷컴’은 20일(한국시각) 지난해 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예기치 않은 경기침체를 맞았음에도 세계 전기차 연간 판매량은 324만대나 돼 2019년 226만대보다 43%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체 자동차 판매가 연간 20% 감소한 것에 견주면 획기적인 발전이다.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2.5%에서 지난해 4.2%까지 팽창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만 전기차 140만대가 팔려 전년 대비 137% 성장하면서 2015년 이래 처음으로 중국의 전기수소차(NEV) 판매를 뛰어넘었다. 이는 새로운 전기차 모델 출시와 그린뉴딜 정책자금, 이산화탄소 95g 제한(유럽연합은 신차판매 제한 기준으로 올해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1㎞당 95g, 2030년에는 59g을 제시하고 있다), 전기차의 성능 향상, 대대적인 홍보 등에 따른 것이라고 이브이볼륨스닷텀은 분석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유럽(영국 포함)에서 전체 차종 가운데 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비중이 2019년 3.3%에서 2020년 10.2%로 급증했다. 중국의 전기수소차 비중은 같은 기간 5.1%에서 5.5%로 늘어나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미국에서는 자동차 시장이 15% 축소되는 와중에 전기차는 4% 성장을 지켰는데 대부분 테슬라의 새 모델(Y) 덕분이었다. 일본 전기차 판매량은 3만1천대로 전년 대비 28%, 캐나다는 4만7천대로 7% 감소했다. 반면 한국은 5만2천대가 팔리고 대만은 7천대가 팔려 각각 55%, 308% 성장했다. 이브이볼륨스닷컴의 시장분석가인 빅토르 얼은 “많은 국가가 10년 안에 화석연료 자동차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그린뉴딜 정책이 전기차 판매를 추동하고 있지만, 현재의 성장을 이끈 주요 요인은 무소음, 무공해, 향상된 가속기술, 저렴한 주행비용 등 전기차가 지닌 기술적 장점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에는 150여개의 새로운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나오고, 연간 460만대가 판매돼 지난해 성장률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등록차량 가운데 전기차, 하이브리드, 수소자동차 등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년보다 0.9%포인트 늘어 3.4%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기차는 2019년 대비 50%, 하이브리드는 33%, 수소차는 115% 늘어났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장기 운행하면 전기차 비용이 훨씬 적어”

많은 사람들이 초기 비용 부담 때문에 전기차 구입을 꺼리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훨씬 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의 분석을 인용해 보도했다.

매사추세츠공대의 자동차 비용 분석 사이트 ‘카본카운터’는 시장에 나온 거의 모든 차종에 대한 이산화탄소 배출과 자동차 생애운행주기 비용(구입가격, 유지비와 연료비)을 비교해놓았다. 사이트를 보면 전반적으로 전기차의 생애주기 운행 비용이 다른 차종에 비해 저렴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한 예로 닛산 알티마(휘발유)는 테슬라 모델3보다 표시가격이 1만1천달러 저렴하지만 15년 운행 주기(연평균 2만㎞ 주행)의 월평균 비용은 두 차종이 비슷하다. 또 도요타의 하이브리드 에스유브이 라브4는 판매가격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일반 라브4에 비해 전체 기간 평균 비용이 더 싸다. 현대차의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경우 대상 차종 중 단위거리당 탄소 배출이 가장 적은(생애주기 기준) 차로 꼽혔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영상] 3D 프린팅의 무한 확장…30미터짜리 ‘로켓’까지 만든다 1.

[영상] 3D 프린팅의 무한 확장…30미터짜리 ‘로켓’까지 만든다

택리지 속 ‘조선 염전’ 분석…16∼18세기 서해안 60cm 높아졌다 2.

택리지 속 ‘조선 염전’ 분석…16∼18세기 서해안 60cm 높아졌다

비타민음료의 비타민C 알아내는 실험 3.

비타민음료의 비타민C 알아내는 실험

우리가 쏜 꿈, 우주를 날았다 4.

우리가 쏜 꿈, 우주를 날았다

“동물실험 대체하는 컴퓨터, 화학독성 예측 정확도 더 높아” 5.

“동물실험 대체하는 컴퓨터, 화학독성 예측 정확도 더 높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