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7일 밤, 올해 가장 큰 보름달 뜹니다

등록 :2020-04-03 11:21수정 :2020-04-03 11:45

평소보다 2만7500km 가까워
전국 대부분 맑은 날씨 예상
제24회 천체사진 공모전 수상작으로 뽑힌 보름달(김석희 촬영).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제24회 천체사진 공모전 수상작으로 뽑힌 보름달(김석희 촬영).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020년의 가장 큰 보름달이 오는 7일 밤 뜬다.

한국천문연구원은 3일 "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정확한 시간은 4월8일 11시35분이지만, 이때는 낮이라 달을 볼 수가 없다"며 "따라서 전날인 7일 저녁부터 8일 새벽 사이, 특히 새벽 3시9분에 가장 큰 달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7일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으로 오후 5시59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8일 0시17분, 지는 시각은 8일 6시24분이다. 기상청 주간예보에 따르면 이날은 전국 대부분이 맑은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지구에서 달의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이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울 땐 크게 보이고 멀 땐 작게 보인다. 오는 8일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는 35만6907km로, 평균치인 38만4400km보다 2만7500km 이상 가까와진다.

반면 올해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10월31일 23시49분에 뜬다. 이때는 지구-달 거리가 40만6394km로 평균치보다 2만km 이상 멀어진다. 가장 작은 달과 가장 큰 달의 크기는 약 14% 차이가 난다.

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있을 때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타원 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인다. 천문연 제공
지구를 기준으로 태양과 달이 정반대편에 일직선으로 있을 때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타원 궤도를 도는 달이 근지점을 통과할 때 달이 더 커 보인다. 천문연 제공

천문연은 "달이 지구 주변을 타원궤도로 돌며 가까워지거나 멀어지는 주기인 1근접월(근지점에서 근지점)은 27.56일, 보름달에서 다음 보름달로 변하는 삭망월은 29.5일"이라며 "따라서 보름달일 때 근지점이나 원지점으로 오는 주기는 규칙적이지 않아 매년 다른 달에 이러한 현상이 일어나게 된다"고 설명했다. 천문연은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 상태나 보는 사람의 주관도 작용하므로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곽노필 기자 nopil@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응삼이와 사만다, 반가우면서 섬뜩해질 AI시대의 풍경 1.

응삼이와 사만다, 반가우면서 섬뜩해질 AI시대의 풍경

한국인의 주식이 고기로 바뀌었다…“밥심으로 산다”는 옛말 2.

한국인의 주식이 고기로 바뀌었다…“밥심으로 산다”는 옛말

인간 치명률 50%인데…조류 인플루엔자, 포유류 감염 확산 3.

인간 치명률 50%인데…조류 인플루엔자, 포유류 감염 확산

오늘 점심엔 라떼다…‘항염효과 2배’ 커피+우유 조합 4.

오늘 점심엔 라떼다…‘항염효과 2배’ 커피+우유 조합

챗GPT, ‘법안’도 만들었다…민주주의 체제는 무사할까 5.

챗GPT, ‘법안’도 만들었다…민주주의 체제는 무사할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