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댄서들은 일반인보다 더 개방적이고 외향적이며 친화력이 좋고 덜 신경질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댄서들은 일반인보다 더 개방적이고 외향적이며 친화력이 좋고 덜 신경질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성격과 직업 선택 사이엔 일정한 상관관계가 있다. 사람들이 가능하면 자신의 성격에 부합하는 직업을 찾으려 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성격 특성이 해당 직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평균 성격과 더 비슷할 때 직업 만족도가 더 높아는 연구 결과도 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는 2021년 심리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성격과 개인차’(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에 가수, 악기 연주자 등 음악가와 비음악가의 성격 특성을 비교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7천여명의 스웨덴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이 대규모 연구에 따르면 음악가는 비음악가보다 대체로 더 개방적, 외향적이고 친화력도 좋지만 신경질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음악가 내에선 가수가 악기 연주자보다 외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몸을 쓰는 댄서들은 어떨까?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댄서들도 직접 음악을 다루는 음악가들과 비슷한 성격 특성을 갖고 있지 않을까?

광고

댄서와 가수의 성격상 공통점은?

독일 막스플랑크경험미학연구소(MPIEA)가 이런 가설을 세우고, 스웨덴과 독일의 성인 6천여명의 성격 특성과 관련한 데이터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를 최근 ‘성격과 개인차’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는 대체로 가설에 부합했다. 댄서들도 일반인보다 더 개방적이고 외향적이며 친화력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 가지만은 음악가들과 달랐다. 댄서들은 일반인들보다 덜 신경질적이었다. 아마추어 댄서나 프로 댄서나 마찬가지였으며, 댄서 출신의 댄스 교실(또는 무용학원) 운영 사업가들은 이런 성향이 더 강했다.

광고
광고

또 댄서와 가수는 공통적으로 매우 강한 외향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는 일반적으로 댄서와 가수가 모두 몸을 표현 수단으로 사용하는 데다, 춤과 노래는 악기를 통해 표현하는 경우보다 사회적으로 노출되는 상황이 더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탱고를 추는 사람들은 다른 스타일의 춤을 추는 사람보다 더 개방적이었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탱고를 추는 사람들은 다른 스타일의 춤을 추는 사람보다 더 개방적이었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경쾌한 스윙 댄스…신경증 성향도 훨씬 덜해

하지만 같은 댄서라도 춤의 장르에 따라 성격 특성에 다소간 차이를 보였다. 예컨대 스윙 댄서는 라틴이나 스탠다드, 아르헨티나 탱고 댄서보다 신경증적 성향이 훨씬 덜했다. 연구진은 스윙 댄스가 매우 경쾌한 춤이기 때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또 발레 댄서와 탱고 댄서는 다른 스타일의 댄서보다 더 개방적이었다.

광고

연구진은 “그러나 이는 댄스 스타일이 아닌 다른 요인 때문일 수 있다”며 “음악 장르 선호도나 사회적 맥락 등 다양한 요인이 반영되었을 수 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논문 정보
https://doi.org/10.1016/j.paid.2024.112603
The dancer personality: Comparing dancers and non-dancers in Germany and Sweden.
https://doi.org/10.1016/j.paid.2020.110573
Musical expertise and personality – differences related to occupational choice and instrument categories.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