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미국 서부 산불 ‘방화범’ 잡았다

등록 :2021-11-03 04:59수정 :2021-11-03 09:31

[밤사이 지구촌 기후변화 뉴스]
최근 20년 산불 면적 이전보다 2배 증가
연구팀 대기중 수분 부족 급증 원인 분석
“68%는 인간활동 유래 지구온난화 때문”
미국 캘리포니아주 플루머스 카운티에서 지난 7월24일(현지시각) ‘딕시’란 이름의 대형 산불이 주택을 불태우고 있는 화재 현장을 한 소방관이 지나고 있다. 미 서부 13개 주에서는 극심한 가뭄에 폭염이 겹치면서 80여건의 산불이 발생해 주변으로 번졌다.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플루머스 카운티에서 지난 7월24일(현지시각) ‘딕시’란 이름의 대형 산불이 주택을 불태우고 있는 화재 현장을 한 소방관이 지나고 있다. 미 서부 13개 주에서는 극심한 가뭄에 폭염이 겹치면서 80여건의 산불이 발생해 주변으로 번졌다. 연합뉴스

미국 서부에서 발생하는 전례 없는 대형 산불 주요 원인은 인간 활동이 만들어낸 기후변화 때문이라고 미국 연구팀이 2일(한국시각) 밝혔다.

미 캘리포니아주립대 로스앤젤레스캠퍼스 연구팀은 과학저널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이날치에 발표한 논문에서 “2011년부터 2018년 사이에 미국 서부에서 발생한 연평균 1만3500㎢의 산불은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조건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그 원인은 자연 변동성보다 인위적 기후변화라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의 산불 면적은 1984~2000년과 견주면 두 배에 이른다.(DOI : 10.1073/pnas.2111875118)

(A) 1984~2000년 따뜻한 계절의 연평균 산불 면적. 왼쪽 하단은 서부 전체 산불 면적. (B) 2001~2018년 기간. %는 1984~2000년 대비 변화율. (C) 1984~2000년 높은 브이피디(연간 90% 이상)의 평균 일수. (D) 2001~2018년 기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제공
(A) 1984~2000년 따뜻한 계절의 연평균 산불 면적. 왼쪽 하단은 서부 전체 산불 면적. (B) 2001~2018년 기간. %는 1984~2000년 대비 변화율. (C) 1984~2000년 높은 브이피디(연간 90% 이상)의 평균 일수. (D) 2001~2018년 기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제공

연구팀은 최근 산불의 급증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공기가 얼마나 건조한지를 나타내는 '수증기 압력 부족'(VPD) 개념을 사용했다. 브이피디는 대기에 실제로 존재하는 물의 양과 대기가 보유할 수 있는 최대량 사이의 차이를 나타낸다. 브이피디가 클수록, 곧 수증기 압력이 부족할수록 토양과 식물에서 대기로 물이 빠져나가 건조화하고 불이 나기 쉬운 조건이 형성된다.

연구팀은 미국 서부 산불이 급증한 것은 봄·여름 등 기온이 높은 계절에 브이피디와 관련이 있다고 결론내렸다. 2001∼2018년 5월부터 9월 사이에 브이피디가 높은 날 수는 이전 기간에 비해 94%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이 이런 증가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대기의 자연적 변동은 브이피디 증가의 32%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 계산으로는 지난 20여년 동안 대기중 물 부족 증가의 68%는 주로 인간 활동에서 기인한 지구온난화 때문이었다.

연구팀은 “2000년 이전에는 날씨 변화만 사용해 브이피디를 꽤 잘 설명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브이피디만으로 30%만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후모델인 ‘접합 대순환 모델6’(CMIP6)로는 인위적 지구온난화로 브이피디 편차의 88%를 설명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지난해 8월 캘리포니아에서 4200㎢ 면적을 태운 사상 최악의 산불이 발생했을 때 지구온난화는 전례 없이 높았던 브이피디의 50%에 책임이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삶의 의미 어디서 찾냐 묻자…한국인만 이걸 1위로 꼽았다 1.

삶의 의미 어디서 찾냐 묻자…한국인만 이걸 1위로 꼽았다

2022년에 주목할 ‘이머징 이슈’ 15가지…1위는? 2.

2022년에 주목할 ‘이머징 이슈’ 15가지…1위는?

기후위기 시대의 도시, 파리식이냐 맨해튼식이냐 3.

기후위기 시대의 도시, 파리식이냐 맨해튼식이냐

“저선량 방사선의 유해성, 통계적으로 유의미” -기존연구 분석 4.

“저선량 방사선의 유해성, 통계적으로 유의미” -기존연구 분석

‘제노봇’ 살아있는 세포로봇이 자가복제도 했다 5.

‘제노봇’ 살아있는 세포로봇이 자가복제도 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