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미래&과학과학

갓난아기의 웃음소리는 왜 침팬지를 닮았을까

등록 :2021-09-14 10:04수정 :2021-09-14 11:04

사람은 날숨때, 침팬지는 들숨·날숨때 웃어
생후 3~18개월 아기 웃음소리 분석한 결과
처음엔 침팬지처럼 숨 넘어가는 듯 웃어
아기들의 첫 웃음은 침팬지와 비슷하다. 픽사베이
아기들의 첫 웃음은 침팬지와 비슷하다. 픽사베이

웃음은 사람을 다른 동물과 구별하는 행동 특성의 하나로 꼽히지만 사실 사람만 웃을 줄 아는 건 아니다. 과학자들은 침팬지, 보노보 같은 유인원도 서로 간지럽히면서 놀 때 나름의 방식으로 웃는다고 말한다.

다만 웃는 방식이 서로 다를 뿐이다. 사람은 숨을 내쉬며 웃는다. 예컨대 숨을 들이마신 뒤 ‘하하하’ 소리를 내면서 숨을 내쉰다.

반면 수백만년전 인류와 진화계통을 달리하기 시작한 침팬지, 보노보는 주로 숨을 들이쉬고 내쉬기를 반복하면서 헐떡이듯 웃는다. 마치 숨이 넘어가는 듯한 소리로 들린다.

그런데 사람 중에서도 침팬지처럼 웃는 이들이 있다. 네덜란드 라이덴대 마리스카 크렛(Mariska Kret) 교수(인지심리학) 연구팀이 아기들의 웃음을 분석한 결과, 신생아들은 처음엔 침팬지와 같은 방식으로 웃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분석을 위해 생후 3~18개월의 아이들이 웃는 동영상을 인터넷에서 찾았다. 이를 통해 수집한 웃음소리 파일은 100여개였으며, 각 웃음소리의 지속시간은 4~7초였다.

연구진은 이를 15명의 음성음향 전문가와 100여명의 일반인에게 들려주고 아기가 어떻게 웃는지 판단해줄 것을 요청했다.

수십개의 짧은 오디오 파일을 들은 뒤, 전문가와 비전문가가 내린 결론은 똑같았다. 아주 어린 영아는 들숨과 날숨에서 모두 웃는 반면 생후 18개월에 가까울수록 아기는 숨을 내쉴 때 더 많이 웃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영국 왕립학회가 발행하는 온라인 동료심사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 9월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는 이 기간에 아기가 어른처럼 웃는 법을 배운다는 걸 뜻한다고 밝혔다.

간지럼을 태우자 웃음소리를 내는 침팬지. BBC 유튜브 갈무리(https://www.youtube.com/watch?v=hhlHx5ivGGk)
간지럼을 태우자 웃음소리를 내는 침팬지. BBC 유튜브 갈무리(https://www.youtube.com/watch?v=hhlHx5ivGGk)

_______
웃음소리의 변화는 사회적 학습과정의 반영

연구진에 따르면 사람은 생후 석달 무렵부터 웃기 시작한다. 그러나 처음엔 제대로 웃지 못한다. 그러다 성대 구조가 성숙해지고 사회적 교류가 일어나면서 웃음소리도 점차 달라진다.

연구진이 다른 오디오 파일로 수행한 두번째 시험에서도 나이가 더 많은 아기는 주로 숨을 내쉴 때 웃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시험 참가자들은 웃음소리가 어른과 같을수록 듣기가 더 좋고 전염성이 더 강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세월이 흐르면서 일어나는 아기 웃음소리의 변화는 사회적 학습 과정을 반영하는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생후 6개월이 되면 아기는 부모가 내는 소리를 모방하기 시작한다. 이때 부모가 내는 웃음소리도 배우기 시작하며, 이같은 웃음이 상대방의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내는 걸 무의식적으로 인식하게 되면서 점차 날숨 웃음 비율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생후 4개월과 18개월 아기 웃음소리 비교또 숨을 내쉬면서 웃는 것이 숨을 들이쉬면서 웃는 것보다 소리가 더 크고 또렷했다. 연구진은 날숨 웃음이 서로간의 유대감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크렛 교수가 2016년 영장류 학자 얀 반 후프(Jan van Hooff)의 강연에 참석한 것이 계기가 됐다. 영장류와 인간의 웃음이 어떻게 다른지를 설명한 그의 강연을 함께 들은 크렛의 친구가 그에게 “내 아기도 유인원처럼 웃는다”며 아기가 웃는 동영상을 보여줬고, 그때 갖게 된 관심이 결국 이번 연구로 이어졌다.

공저자인 암스테르담대 디사 소터 박사(심리학)는 “이번 연구는 현재 우리의 행동 목록은 아주 오래 전 유인원과의 공통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참고>

다음은 생후 4개월과 18개월 아기의 웃음소리를 비교해볼 수 있는 음성파일 주소다.

생후 4개월

https://surfdrive.surf.nl/files/index.php/s/lbg2CCyD1qZ2qns/download

생후 18개월

https://surfdrive.surf.nl/files/index.php/s/rKX86Aqp5EBz4uX/download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미래&과학 많이 보는 기사

“90분마다 세상 한 바퀴”…저궤도 우주관광팀 내일 지구로 1.

“90분마다 세상 한 바퀴”…저궤도 우주관광팀 내일 지구로

저궤도 우주관광 첫날…벌써 지구를 5.5바퀴 돌았다 2.

저궤도 우주관광 첫날…벌써 지구를 5.5바퀴 돌았다

데이터 분석 언어 ‘R’ 한국 콘퍼런스 열린다 3.

데이터 분석 언어 ‘R’ 한국 콘퍼런스 열린다

발열→기침→구토→설사…코로나 증상, 일관된 ‘발현 순서’가 있다 4.

발열→기침→구토→설사…코로나 증상, 일관된 ‘발현 순서’가 있다

우주관광 훈련 5개월은 우주비행사 과정 뺨쳤다 5.

우주관광 훈련 5개월은 우주비행사 과정 뺨쳤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