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단독] 10년간 월북 55명…25명은 다시 돌아와

등록 :2020-10-06 04:59수정 :2020-10-06 13:27

모두 보안법 위반 혐의 처벌
29명은 탈북 뒤 재입북자
육군 장병들이 휴전선 철책 근처를 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 장병들이 휴전선 철책 근처를 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10년 사이 남에서 북으로 넘어간 월북자의 절반 정도는 남으로 다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국가보안법, 남북교류협력법 등 위반 혐의로 처벌받았다. 최근 월북한 이들의 구체적인 숫자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5일 <한겨레>가 입수한 ‘우리나라 국민의 월북 현황(최근 10년간)’ 자료를 보면, 2010년부터 올해 9월까지 북으로 넘어간 사람은 모두 55명이다. 이 가운데 30명은 여전히 북한에 체류 중이고, 남쪽으로 송환됐거나 자진해서 남쪽으로 되돌아온 사람은 모두 2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에서 북으로 넘어갔다가 다시 국내로 들어온 25명은 국가보안법,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로 사법 처리됐다.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은 통상 월북자가 들어오면 ‘공안기관 조사’와 ‘활용가치 평가’ 등을 거친다. 군이나 국경경비대에 의해 적발·체포된 월북자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 보위성이 1차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결과에 따라서 체제 선전에 활용할지, 추방·송환 조치를 할지 결정하는데 월북한 이가 누구냐에 따라서 평양 거주, 노동당 입당 등 특혜를 주기도 하고 농촌 지역 협동농장(사회주의적 농업기업소)에서 일하게 하는 경우도 있다.

이와 함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탈북민 재입북’ 관련 자료를 보면, 최근 10년간 월북한 55명 가운데 29명(52.7%)은 탈북민인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는 북한 매체 보도 등을 통해 탈북민의 재입북 사실을 확인하고 있는데, 확인되지 않은 인원까지 포함하면 재입북한 탈북민 수는 더 많을 수 있다. 이들은 모두 중국을 경유해 다시 북에 들어갔다.

재입북 탈북민 29명 가운데 6명이 다시 국내로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들은 ‘정착 과정의 어려움’ ‘북에 남은 가족에 대한 그리움’ ‘북에 있는 가족의 탈북 지원’ 등의 이유로 다시 북에 갔던 것으로 나타났다.

전해철 의원은 “탈북 후 재입북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탈북민의 위기 상황을 조기에 확인하고,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무속인, 선대본부 온 윤석열 어깨 ‘툭’…“다 이리로” 상황 지휘도 1.

무속인, 선대본부 온 윤석열 어깨 ‘툭’…“다 이리로” 상황 지휘도

2030이 다시 떠받친 윤석열…배우자·무속인 리스크가 변수 2.

2030이 다시 떠받친 윤석열…배우자·무속인 리스크가 변수

[속보] 이재명-윤석열, 1월27일 첫 TV토론 3.

[속보] 이재명-윤석열, 1월27일 첫 TV토론

국민의힘, ‘무속인 선대본 활동’ 논란에 네트워크본부 해산 4.

국민의힘, ‘무속인 선대본 활동’ 논란에 네트워크본부 해산

‘30% 박스권’ 갇힌 이재명…설 이전 토론회로 재역전 갈까 5.

‘30% 박스권’ 갇힌 이재명…설 이전 토론회로 재역전 갈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