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5.3%…‘외교 효과’로 상승

등록 :2018-10-01 10:13수정 :2018-10-01 10:52

리얼미터 조사, 1주일 전 대비 3.4%p 올라
민주 45.9% 한국 17.0% 정의 10.2% 바른미래 5.7% 평화 3.3%
리얼미터 홈페이지 갈무리
리얼미터 홈페이지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의 9월 넷째 주 국정 지지도가 유엔 총회 방문 등 외교 효과로 65.3%로 올랐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시비에스>(CBS) 의뢰로 지난달 27~28일 전국 성인 1502명을 상대로 조사(무선 80%, 유선 20%)해 1일 발표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9월 넷째 주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65.3%로 1주일 전 대비 3.4%포인트 올랐다. 부정 평가는 30.3%(-2%포인트)를 기록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였던 9월 셋째 주 금요일(21일) 일간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도가 65.7%로 상승한 뒤, 한미 정상회담, 유엔 총회 기조연설 등 일련의 평화 외교가 이어졌던 27일에는 긍정 평가가 67.5%까지 올랐다. 이후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개 논란 등으로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전방위적으로 펼쳐졌던 28일에는 65.3%로 소폭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과 충청, 호남,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 이상, 20대, 40대, 직업별로는 자영업과 노동직, 사무직, 가정주부, 이념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한편 보수층에서는 지지도가 8.7%포인트 하락해 31.6%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자유한국당의 청와대 업무추진비 공세 강화로 보수층이 이탈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5.9%(+1.1%포인트), 자유한국당은 17%(-1.6%포인트), 정의당 10.2%(+1.9%포인트), 바른미래당 5.7%(-), 민주평화당은 3.3%(+0.2%포인트)를 기록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TV> 정치 논평 프로그램 | 더정치 136회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