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임기 7개월 남은 반기문, 이달말 방한

등록 :2016-05-13 19:36수정 :2016-05-15 13:48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25일부터 엿새 한·일 동시방문
사흘은 공식일정 없어
대선관련 행보 있을지 관심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반기문(72) 유엔 사무총장이 이달 말 한국을 찾는다고 유엔이 발표했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높은 지지를 받는 그는, 올해 들어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생일 축하 편지를 보내는 등 미묘한 정치적 행보를 보이고 있어 방문 일정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인다.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각) 반 총장이 오는 25일부터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는 엿새간의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25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 뒤, 이튿날 일본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7일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30일 경주에서 개막하는 ‘유엔 공보국(DPI) 비정부기구(NGO) 콘퍼런스’에 참석한 뒤 곧바로 미국 뉴욕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국에 머무는 27~29일 반 총장은 공식일정 없이 가족모임 등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5월 세계교육포럼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바 있다.

충북 음성이 고향인 반 총장은 그간 대선 출마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않는 태도를 취해왔다. 하지만 퇴임 1년을 앞둔 지난 1월 충청지역 ‘맹주’인 김종필 전 총리의 구순을 맞아 “총리님께서 대한민국의 안녕과 발전을 위해 평생 남기신 족적은 후세에 길이 남으리라 사료되옵니다. 훗날 찾아뵙고 인사 올리도록 하겠습니다”라는 편지를 이례적으로 보내는 등 정치적으로 해석될 행동을 보이고 있다.

‘대망론’이 부쩍 높아진 충청 지역과 총선 참패 뒤 차기 대선 주자 기근에 빠진 여권을 중심으로 ‘반기문 퇴임 이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충북 청주상당)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반 총장의 대권 도전은 개인적으로 반반이 아닐까 생각하지만 우리 당 입장에서 ‘반기문 카드’는 놓을 수 없는 카드다. 충청권에서 최소 2명의 주자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반 총장은 제주포럼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를 만날 예정이다.

김남일 기자, 워싱턴/이용인 특파원 namfic@hani.co.kr

[언니가 보고있다_#18_무기력한 새누리당의 한달]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정부, 한미정상회담 앞 ‘남북관계 독자성 확보’ 미국에 요구 1.

[단독] 정부, 한미정상회담 앞 ‘남북관계 독자성 확보’ 미국에 요구

윤석열에 기소됐던 ‘진박’ 김재원의 ‘오묘한’ 출마선언 2.

윤석열에 기소됐던 ‘진박’ 김재원의 ‘오묘한’ 출마선언

“뒤집힌 느낌”? 주호영은 ‘강남역’ 5주기 추모, 이준석은 ‘안티페미’ 3.

“뒤집힌 느낌”? 주호영은 ‘강남역’ 5주기 추모, 이준석은 ‘안티페미’

송영길 “미국은 2등급 민주국가…대북전단 청문회는 월권” 4.

송영길 “미국은 2등급 민주국가…대북전단 청문회는 월권”

김부겸 “집값 불로소득 환원돼야”…종부세 기준 상향 일축 5.

김부겸 “집값 불로소득 환원돼야”…종부세 기준 상향 일축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