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뉴라이트만 좋아하는 노사정위

등록 :2009-10-08 19:49

크게 작게

4개 위원장 중 3개 독식
국감서 우편향 우려 지적
노사정위원회 주요 고위직 대부분을 뉴라이트 출신 인사들이 차지해 노사 정책의 ‘우편향’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권선택 자유선진당 의원은 8일 노사정위 국정감사에서 “김대모 노사정위원장을 비롯해 노사정위 산하 4개 위원회 중 3곳의 위원장이 뉴라이트 출신”이라며 “노사정위가 사회적 합의기구로서 기능을 전혀 발휘하지 못하는 근본적 이유가 지도부의 이념적 편향과 무관치 않다”고 말했다.

노사정위의 강혜련 일·가정 양립 및 여성고용촉진위원장은 뉴라이트 공동대표를 역임했고, 남성일 고용서비스발전위원장은 지난 6월 시국선언에 반대하는 뉴라이트 대학교수 모임에 가담한 바 있다. 또 김태기 근로시간 임금제도 개선위원장은 2007년 뉴라이트 호남연합 발대식 때 발제자로 나선 적이 있고, 김대모 노사정위원장의 경우 뉴라이트 선진화 세력의 인사로 언론에 소개된 적이 있다고 권 의원은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저 스스로를 라이트(우파)다 레프트(좌파)다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면서도 “앞으로 좀 더 조심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노사정위 국감에서는 한국노총의 노사정위 탈퇴 선언이 핵심 쟁점으로 떠올라, 여야가 한 목소리로 “노사정위가 갈등 조정 역할을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책이 쏟아졌다.

김상희 민주당 의원은 “합의가 안 돼도 (공익위원회 안을) 정부에 이송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반대화적’ 태도가 한국노총의 이탈을 불러온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을 어떻게든 들어오게 해 논의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전화? 난 누굴 기다리지 않아…도움 요청은 그의 몫” 1.

“윤석열 전화? 난 누굴 기다리지 않아…도움 요청은 그의 몫”

주호영 “에베레스트 가려면” 이준석 “팔공산만 5번 올랐으면서” 2.

주호영 “에베레스트 가려면” 이준석 “팔공산만 5번 올랐으면서”

국민의힘 ‘초선vs중진’ 오랜만의 ‘계급장 뗀 설전’ 3.

국민의힘 ‘초선vs중진’ 오랜만의 ‘계급장 뗀 설전’

복당 신청한 홍준표, 하루에 페북글 3개…‘나 돌아갈래’ 4.

복당 신청한 홍준표, 하루에 페북글 3개…‘나 돌아갈래’

용혜인 “문 대통령, 출산 선물로 과일 바구니 보내” 5.

용혜인 “문 대통령, 출산 선물로 과일 바구니 보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