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지난달 1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 도착 행사를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지난달 1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 도착 행사를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채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의 녹취가 공개되자, 10일 야당은 “사건의 몸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라는 자백이자 스모킹건”이라며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이종호 전 대표)이 임성근 전 사단장 구명에 관여한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록이 언론보도를 통해 공개됐다”며 “해병대원 사건의 결정적 실마리가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김건희 여사 명의의 증권계좌를 직접 운영하는 등 김 여사와 직접 아는 사이로,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의 핵심 인물인 임성근 전 사단장 구명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한겨레는 이 전 대표가 ‘내가 브이아이피(VIP)에게 임 전 사단장의 구명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녹취를 입수해 보도했다.

박 원내대표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주가조작 공범이 구명 로비 창구로 삼았을 대상이 김건희 여사일 것이라는 점은 삼척동자도 알 일 아니냐”며 “대통령이 임성근 한 명 구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이유가 명확해졌다”고 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중요한 국면마다 늘 등장하는 인물이 바로 김건희 여사”라며 “대통령은 거부권 행사로 진실을 은폐하려 하지만, 진실은 숨기면 숨길수록 뚝은 무너져 내리고, 악취는 더욱 진동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광고

야당은 이 전 대표 등에 대한 강제수사가 시급하다고도 짚었다. 이규원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증거가 더 사라지고 오염되기 전에, 공수처가 구명 로비 의혹 규명의 열쇠인 ‘해병 단톡방’(이 전 대표 등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 관계자에 대한 압수수색과 신병 확보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 국민청원’ 청문회에 이 전 대표를 포함한 채 상병 사건 관계자들이 대거 증인으로 채택된 만큼 이날이 채 상병 특검법 재의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