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동훈, 원희룡, 윤상현, 나경원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동훈, 원희룡, 윤상현, 나경원 당대표 후보. 연합뉴스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후보들이 10일 부산에서 열린 두번째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비판에 초점을 맞췄다. 김건희 여사 사과 요청 문자를 둘러싸고 이전투구만 벌인다는 당 안팎의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단상 아래선 비방전을 이어갔다.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연설회에서 첫번째 연설자로 나선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과 싸울 적임자가 대체 누구냐”며 “(나는 대선 때) 대장동 일타강사로 이재명과 싸웠다”고 말했다. 한동훈 후보는 “이재명 일극체제의 민주당은 스스로 부끄럽지 않으냐. 자신들을 수사한 검사를 탄핵하고, 막가파식 정치특검 공세에 여념이 없다”고 말했다. 나경원 후보도 “이재명 민주당의 대통령 탄핵 열차가 광란의 폭주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윤상현 후보는 민주당에 대한 공세 대신 “썩은 기득권과 이기심을 지닌 중앙당을 폭파해야 한다”고 내부 비판을 했다. 후보들은 지난 8일 광주 첫 합동연설회에서는 김건희 여사 문자를 두고 상호 비방전에 치중했다.

그러나 후보들은 연설 뒤 기자 문답에서는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을 두고 날 선 말들을 주고받았다.

광고

원 후보는 “(한 후보가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관련 문자를 무시해) 고의로 총선 패배를 이끌려고 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한 후보는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원 후보 쪽이 제기한 가족 공천 개입 의혹에는 “(해명을 요구하니) 도망만 다녔다.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 이게 원희룡이 말하는 정치 경험인가”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동훈 후보는 연설에서 지난 총선 때 내세웠던 보수 공약을 다시 꺼내 들었다.

광고
광고

그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보수정권이고 집권정당이다. 우리 정체성을 분명히 하겠다”며 “국정원 대공수사권과 검찰 수사권을 원상회복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외국인에 대한 투표권 ‘상호주의’를 분명히 하겠다”며 한국 거주 중국 동포 등을 주로 겨냥한 투표권 박탈도 언급했다.

부산/손현수 기자 boyso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