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의 한인기독교회를 방문, 전시관인 독립기념관과 교회 예배당 내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의 한인기독교회를 방문, 전시관인 독립기념관과 교회 예배당 내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9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설립한 한인기독교회를 찾아 “이승민 초대 대통령의 잊혀진 위업이 재조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미국 방문 중 첫 단독 일정으로, 광화문 모양을 본떠 신축한 교회 외관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 교회 내 전시관인 독립기념관 등을 둘러보며 하와이 한인 독립운동의 역사를 들었다.

김 여사는 “나라의 독립을 염원하며 기도했을 한인들의 모습이 눈앞에 그려진다”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머나먼 타지에서 이토록 애쓰셨던 이승만 초대 대통령의 잊혀진 위업이 재조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또한 “이곳의 역사가 미주 한인 이민 역사이자 독립운동의 역사 그 자체”라며 “조국 발전에 크게 기여한 하와이 동포들이 120여년간 하와이와 미국 사회의 많은 분야에서도 활약하며 한-미 동맹의 가교 역할을 해주셨다”고 덧붙였다.

광고

올해로 설립 106주년을 맞는 한인기독교회는 이승만 전 대통령과 하와이 한인들이 독립운동을 전개한 곳으로, 교인 중 12명이 독립유공자로 추서된 바 있다. 국가보훈부는 지난해 교회의 기여를 인정해 독립운동 사적지 동판을 설치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