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 토론회에 한동훈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 토론회에 한동훈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동훈 당대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사실을 친윤석열계 인사들에게 언급하면서 역정을 냈던 것으로 9일 알려졌다. 김 여사 문자가 외부로 알려진 계기이기도 하다.

명품 가방 수수 등 김건희 여사 문제를 놓고 윤 대통령과 한동훈 후보가 갈등하던 지난 1월, 친윤계 의원들은 윤 대통령에게 ‘한동훈이 충정은 있으니 잘 다독여서 가자’고 건의했다고 한다. 이에 윤 대통령은 한 후보가 김 여사의 문자를 무시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런 XX인데, 어떻게 믿냐”는 취지로 격노했다고 여권 인사들이 전했다. 한 후보는 비대위원장 취임 직전인 지난해 12월19일 ‘총선 뒤 김건희 특검 시행’을 내비치는 발언을 하면서 윤 대통령과 사이가 삐걱거리기 시작했는데, 김 여사 문자까지 무시하자 윤 대통령과 더 멀어지게 됐다는 게 친윤계의 설명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당시만 해도 윤-한 갈등을 두고 ‘약속대련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는데, 대통령이 그 무렵 만나는 사람마다 문자 무시 얘기를 분노하면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해당 문자를 일부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를 비롯해 가까운 인사들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

김 여사는 1월 15·19·23·25일 한 후보에게 ‘대국민 사과 의향’ 등을 담은 문자를 다섯 번 보냈으나 한 후보는 모두 답신하지 않았다. 그 사이인 1월21일 이관섭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은 한 후보에게 비대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후 1월23일 윤 대통령과 한 후보는 충남 서천 화재 현장에서 만나 악수를 나눴으나, ‘임시 봉합’일 뿐이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김 여사가 자존심을 굽히고 문자를 보낸 것”이라며 “대통령도 엄청 화가 나 있다. 윤-한 관계는 돌이킬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1월23일 오후 충남 서천군 서천읍 불이 난 서천특화시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당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월23일 오후 충남 서천군 서천읍 불이 난 서천특화시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당시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서영지 기자 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