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으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이목이 더욱 쏠리고 있습니다. 언론과 국민의 이목을 끄는 건 성공했지만 전당대회 끝까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요? 준일쌤(김준일 시사평론가)과 민하쌤(김민하 시사평론가)은 일제히 국민의힘에 대한 신호등으로 빨간불을 들었는데요. 준일쌤은 “흥행에는 성공했지만, 후폭풍이 거셀 것”이라며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김건희 문자 논란’으로 귀신 들린 막장 드라마가 됐다”라고 냉정한 평가를 했습니다. 민하쌤 또한 문자 논란에 대해 “친윤계 인사들이 정치 하수라는 게 드러났다”, “보수 언론도 일제히 한탄 중”이라고 평했는데요. 최근 한동훈 전 위원장이 측근에게 만약 자신이 당 대표가 되면 전과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는데…. 과연 그 내용은 무엇일까요?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제작진
총괄 프로듀서 : 이경주
프로듀서 : 김도성
작가 : 박연신
행정: 김근영
타이틀 : 문석진
기술: 박성영
음향 : 장지남
카메라 : 권영진 장승호
섬네일·자막그래픽디자인: 김수경
연출 : 김현정 (hope0219@hani.co.kr)
제작: 한겨레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