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만찬 간담회에서 어린이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만찬 간담회에서 어린이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하와이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 등을 거론하며 “우크라이나 전쟁을 조속히 끝내고 국제사회가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동포 만찬 간담회를 열고 “우리 정부는 자유와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토 회원국, 그리고 인태(인도·태평양) 지역의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하여 책임 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2년 반 동안 우크라이나와 전쟁이 계속되면서 모든 나라들이 에너지, 식량, 공급망, 안보를 위협받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 민생 물가가 치솟고 있다”라며 “그런 와중에 러시아와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사·경제 협력에 나서면서 국제사회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라고 짚으며 나토 정상회의 참석 의의를 강조했다.

광고

윤 대통령은 “이곳 하와이는 우리 국민들의 이민사에 있어서 정말 의미가 큰 곳으로 우리 미국 이민 역사의 출발지다”라며 하와이 이민 역사를 거론한 뒤 “동포 여러분들의 헌신과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분께서 한미 간의 든든한 가교가 되어 주신 덕분에 오늘 현재 한미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하고 강력해졌다”라고 한미동맹의 의미를 강조했다.

동포 만찬 간담회에는 하와이 한인회장 등 동포 130여명이 참석했다.

호놀룰루/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