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 타스 연합뉴스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 타스 연합뉴스

북한과 러시아가 군사동맹 복원에 준하는 내용을 담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러시아 외무차관과 이도훈 주러시아 한국대사가 26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만났다.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이 대사와 만나 “한국 정부는 대결적인 정책 노선을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가 누리집에 공개한 면담 내용을 보면, 루덴코 차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8~19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러 조약을 맺은 것과 관련해 “한국 고위급 인사들의 용납할 수 없는 반러시아적 발언을 한 것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돼 있다. 루덴코 차관은 “수십년간 축적된 (한·러 양국의) 건설적 파트너십을 파괴한 책임은 한국의 현 지도부에 있다”면서, 한-러 관계 악화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렸다.

이에 이 대사는 “러-북 간 조약에 대한 우리의 엄중한 우려를 표명하였으며, 북한의 군사력 증강에 도움을 주는 어떠한 협력도 우리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임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러 측의 분명한 설명을 요청했다”고 외교부가 27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외교부는 “러 측이 금번 (푸틴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한 한국 측 대응에 유감을 표하고, 최근 러-북 협력은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조약은 오직 침략이 발생한 경우만을 상정한 방어적 성격의 것이라며 관련 조항 등에 대해 설명했다”며 “양측은 이번 면담을 기초로 필요한 대화를 지속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광고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한국전쟁 74주년인 지난 25일 북-러 조약 체결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장호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도 23일 “러시아가 고도의 정밀 무기를 북한에 준다고 하면 우리에게 더 이상 어떤 선이 있겠는가”라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도 재검토할 예정이라는 강한 경고성 메시지를 내놨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박민희 선임기자 minggu@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