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직 사퇴 입장을 밝히려고 입장해 자리에 앉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직 사퇴 입장을 밝히려고 입장해 자리에 앉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표직 연임을 위한 8·18 전당대회에 출마하려고 24일 대표직을 사퇴했다. 대표직 연임은 예견된 수순이지만, 그에겐 ‘양날의 칼’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어 “조금 전 최고위원회의를 마지막으로 민주당 당대표직을 사임하게 됐다”며 “국민과 나라가 당면한 거대한 위기 앞에서 과연 민주당과 저 이재명은 어떤 길을 가야 할 것인지를 깊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출마를 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 않았을 것 같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다른 사람들이) 연임 얘기를 할 때는 저도 웃어넘겼는데, 결국 웃어넘길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됐다”며 연임 뜻을 분명히했다.

이 대표의 임기는 8월까지지만, 민주당 당규 제4호 22조는 ‘당대표 및 최고위원 등 전당대회 후보자는 후보자 등록 전 지역위원장을 제외한 모든 당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민주당은 26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꾸린 뒤, 새달 초 후보자 등록 공고를 낼 것으로 보인다.

광고

이 대표가 연임에 성공할 경우, 2026년 8월까지 2년 더 제1 야당을 이끌며 대여 투쟁의 ‘선봉’ 역할을 해야 한다. 최근 민주당이 대선 1년 전까지인 ‘당직 사퇴 시한’ 당규를 개정해, 이 대표는 2027년 3월 대선에 출마하더라도 임기 내에선 필요한 만큼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다. 그동안 대통령에 대적하는 명실상부한 야당 지도자의 모습을 각인시킨다면, 이 대표로선 대선 가도에 큰 도움이 된다.

우려도 나온다. 이미지가 과도하게 소모되고 유권자들에게 피로감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 쪽 관계자는 “입법 성과를 내면 설사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에 막히더라도 ‘할 만큼 했다’는 인상은 심어줄 수 있다. 하지만 이미지 소진은 뚜렷한 단점”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강성’과 ‘정쟁’ 이미지만 부각돼 중도층으로 지지층 확장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아직은 ‘4·10 총선에서 압승하게 해줬으니 정부·여당을 잘 견제해보라’는 여론이 우세하지만, 여야 대립으로 민생 문제 해법이 거듭 좌초되거나 사사건건 트집만 잡는 모습으로 비칠 경우 상황은 얼마든지 뒤바뀔 수 있다. 게다가 이 대표는 강성 지지자도 많지만, 한국갤럽의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남녀 1002명 대상 정계 인사 비호감도 조사에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61%), 홍준표 대구시장(60%)과 엇비슷한 수준(58%)으로 3위를 할 정도로 거부층도 두텁다.

근본적으로 이 대표의 연임 자체에 의문이 나오기도 한다. 민주당에서 과거 총재직을 포함해 대표직을 연임하는 건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24년 만에 처음이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이 대표의 연임은 대권은 차치하고서라도 일단 사법리스크를 총력 방어하려는 고육지책인 것 같다”고 말했다. 2026년 지방선거 공천권을 놓치 않으려 당규를 개정했다는 등 당 장악력 강화와 사당화 논란 등도 이 대표로선 부담이 될 수 있다.

광고

당 안에선 대항마를 찾는 분위기도 있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한 수도권 의원은 “이 대표 혼자 출마하면 ‘이재명 일극체제’와 같은 비판이 더 거세질 테니 중진 의원들이 나서야 한다며 몇몇 거명되지만, 당선 가능성이 높지 않아 실제 출마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강재구 기자 j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