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증언에 앞서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순직 해병 진상규명 방해 및 사건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법’(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증언에 앞서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은 21일 “한 사람의 격노로 모든 게 꼬이고 수많은 사람이 범죄자가 됐다”고 말했다.

박 전 단장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법’ 입법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박은정 조국혁신당 의원이 채 상병 순직 사건 조사의 경찰 이첩과 회수 과정에 관한 생각을 묻자 “참담했다”며 이렇게 답했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오른쪽부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유재은 전 국방부 법무비서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오른쪽부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유재은 전 국방부 법무비서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단장은 “(2023년) 7월30일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오후에 보고하고, 7월31일 언론브리핑 하고, 이후 8월2일 경북경찰청에 사건을 이첩하겠다는 게 계획된 타임테이블이었고, 관련 내용은 지금 (청문회장) 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이종섭 장관에게도 정확히 다 보고했다”고 말했다.

광고

이어 “대한민국은 법치 국가다. 절차대로 진행되면 될 일이다. 한 사람의 격노로 이 모든 게 꼬이고 모든 게 엉망진창이 됐고 수많은 사람이 범죄자가 됐다”며 “그 과정에 저렇게 많은 통화와 공모가 있었다는 것이 너무나 참담하고 대한민국에서 어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도대체 납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