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 지명된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새로 지명된 강민구 최고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명직 최고위원이 19일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 대표”라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해 “집안의 어른으로서 이 대표가 총선 직후부터 영남 민주당의 발전과 전진에 계속 관심을 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구시당위원장인 강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박정현 최고위원 사임으로 공석이 된 지명직 최고위원에 임명됐다.

강 최고위원은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영남당이 된 지금 오히려 민주당의 동진 전략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며 “대구 민주당의 발전이 곧 대구 발전이라는 생각으로 한발씩 전진하면 언젠가 큰 변화가 있을 거라 확신한다. 그 첫발을 이 대표가 놓아준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임명해주신 이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님들께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광고

대구 수성구의원, 대구광역 시의원을 지낸 강 최고위원은 지난 4월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에 출마했으나 주호영 국민의힘 후보에 밀려 낙선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