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장경태 최고위원의 쌍방울 대북송금과 관련한 발언을 들으며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장경태 최고위원의 쌍방울 대북송금과 관련한 발언을 들으며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1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쌍방울 그룹 대북송금’ 관련 제3자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하자, 이 대표는 “검찰의 창작 수준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검찰이 야당탄압과 대통령의 정적 죽이기에 나섰다”며 이 사건 수사 검찰을 수사하도록 하는 특검법 통과와 국정조사 추진 등을 예고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이 사건을 두고 “검찰이 이화영 전 경기지사가 진술을 조작하도록 회유했다”며 이 대표와의 관련성을 부인해왔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기소 사실이 알려진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창작 수준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며 “이 사건이 얼마나 엉터리인지는 우리 국민들께서 조금만 살펴봐도 쉽게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이럴 힘이 있으면 어려운 민생 챙기고 안보·경제 챙기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날 수원지검은 이 대표가 경기지사 때인 2019년 이화영 당시 경기부지사와 공모해 김성태 당시 쌍방울 그룹 회장이 이 대표의 방북 비용 등을 북한에 대납하도록 한 혐의 등으로 이 대표를 기소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 기소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공격하면서, 검찰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 자체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김성태 회장이 대북 사업을 내세워 쌍방울 계열사의 주가를 띄우려고 했다’는 내용이 국가정보원 보고서를 통해 드러났다는 점 등을 언급하면서 “검찰이 증거를 조작하고 무리하게 수사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날이 지지율이 추락하는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실정을 가리려는 국면전환용 기소, 명백한 정치 기소”라고 반발했다.

광고

민주당은 이 사건을 수사한 검찰을 특별검사가 수사하는 내용의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조작 특검법’을 발의해둔 상태다. 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대책위) 공동위원장인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대책위 기자회견을 열어 “조작과 매수, 회유 등 한점 의혹 없는 진실을 위해 ‘쌍방울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했다. 그는 “만약 특검이 늦어진다면 ‘연어 술파티 의혹’(이화영 전 부지사가 주장한 검찰의 진술조작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즉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우연 기자 azar@hani.co.kr